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하원, ‘북미 이산가족상봉’ 법안 이어 결의안도 통과
입력 2021.07.21 (09:24) 수정 2021.07.21 (10:20) 국제
미국 연방하원이 미국과 북한의 이산가족 상봉 법안을 통과시킨 데 이어 관련 결의안을 처리했습니다.

하원은 현지시간 20일 북미 이산가족 상봉 결의안을 찬성 316, 반대 102, 기권 13표로 통과시켰습니다.

이날 하원이 처리한 결의안은 캘리포니아를 지역구로 둔 한국계 영 김(공화) 의원과 캐런 배스(민주) 의원이 지난 4월 발의한 것입니다.

결의안은 한반도 분단으로 미국의 한국계 시민 등 1천만 명 이상의 가족이 헤어졌다며 2001년 10만 명으로 추산된 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이 대폭 감소했다고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과 북한이 상봉을 원하는 이산가족 신원을 확인해 한국전쟁으로 헤어진 가족의 만남을 추진해야 한다며 한국 정부와도 협력해 남북 이산가족 화상 상봉에 미국 국적의 이산가족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적십자 등을 통해 북미 이산가족의 일치 여부를 확인하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미 하원이 법안과 결의안을 동시에 처리한 것은 북미 이산상봉을 중요 이슈로 보고 있다는 점과 함께 정부의 추진력에 힘을 보탠다는 의미가 있다는 분석입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도 지난달 의회 청문회에서 북미 이산가족 상봉 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美 하원, ‘북미 이산가족상봉’ 법안 이어 결의안도 통과
    • 입력 2021-07-21 09:24:33
    • 수정2021-07-21 10:20:10
    국제
미국 연방하원이 미국과 북한의 이산가족 상봉 법안을 통과시킨 데 이어 관련 결의안을 처리했습니다.

하원은 현지시간 20일 북미 이산가족 상봉 결의안을 찬성 316, 반대 102, 기권 13표로 통과시켰습니다.

이날 하원이 처리한 결의안은 캘리포니아를 지역구로 둔 한국계 영 김(공화) 의원과 캐런 배스(민주) 의원이 지난 4월 발의한 것입니다.

결의안은 한반도 분단으로 미국의 한국계 시민 등 1천만 명 이상의 가족이 헤어졌다며 2001년 10만 명으로 추산된 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이 대폭 감소했다고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과 북한이 상봉을 원하는 이산가족 신원을 확인해 한국전쟁으로 헤어진 가족의 만남을 추진해야 한다며 한국 정부와도 협력해 남북 이산가족 화상 상봉에 미국 국적의 이산가족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적십자 등을 통해 북미 이산가족의 일치 여부를 확인하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미 하원이 법안과 결의안을 동시에 처리한 것은 북미 이산상봉을 중요 이슈로 보고 있다는 점과 함께 정부의 추진력에 힘을 보탠다는 의미가 있다는 분석입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도 지난달 의회 청문회에서 북미 이산가족 상봉 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