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 당감4구역 일부 주민들 “도심 공공개발 반대”
입력 2021.07.21 (09:56) 수정 2021.07.21 (10:03) 930뉴스(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정부가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즉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선정한 부산 당감4구역 일부 주민들이 국토교통부에 사업 철회 요청서를 제출했습니다.

일부 지주들은 이 구역은 과거 주민 반대로 재개발이 무산된 곳으로, 재개발을 하지 않아도 안정적인 임대료 수익을 올릴 수 있어 공공재개발을 받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사업에 반대하는 토지주가 155명으로, 전체 토지주 296명의 52%에 달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부산 당감4구역 일부 주민들 “도심 공공개발 반대”
    • 입력 2021-07-21 09:56:41
    • 수정2021-07-21 10:03:13
    930뉴스(부산)
정부가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즉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선정한 부산 당감4구역 일부 주민들이 국토교통부에 사업 철회 요청서를 제출했습니다.

일부 지주들은 이 구역은 과거 주민 반대로 재개발이 무산된 곳으로, 재개발을 하지 않아도 안정적인 임대료 수익을 올릴 수 있어 공공재개발을 받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사업에 반대하는 토지주가 155명으로, 전체 토지주 296명의 52%에 달한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