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워싱턴포스트 “이스라엘 스파이웨어에 국가정상급 14명 전화번호”
입력 2021.07.21 (10:45) 수정 2021.07.21 (11:00)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이스라엘의 보안기업 NSO가 개발한 스파이웨어 '페가수스' 프로그램에서 전·현직 국가정상급 인사 14명의 휴대전화 번호가 나왔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페가수스는 NSO가 범죄자를 추적하기 위해 개발한 프로그램으로, 전 세계 40개국에 수출됐는데요.

워싱턴포스트는 페가수스가 해킹에 사용됐다고 폭로하면서 대통령 3명과 전·현직 총리 10명, 국왕 1명 등 600명이 넘는 세계 인사들의 명단이 포함되어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NSO는 전화번호가 감시에 쓰인 것이 아니라면서 합법적이고 적절한 자료라고 반박했습니다.
  • 미국 워싱턴포스트 “이스라엘 스파이웨어에 국가정상급 14명 전화번호”
    • 입력 2021-07-21 10:45:09
    • 수정2021-07-21 11:00:03
    지구촌뉴스
이스라엘의 보안기업 NSO가 개발한 스파이웨어 '페가수스' 프로그램에서 전·현직 국가정상급 인사 14명의 휴대전화 번호가 나왔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페가수스는 NSO가 범죄자를 추적하기 위해 개발한 프로그램으로, 전 세계 40개국에 수출됐는데요.

워싱턴포스트는 페가수스가 해킹에 사용됐다고 폭로하면서 대통령 3명과 전·현직 총리 10명, 국왕 1명 등 600명이 넘는 세계 인사들의 명단이 포함되어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NSO는 전화번호가 감시에 쓰인 것이 아니라면서 합법적이고 적절한 자료라고 반박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