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공항 짐 배송 서비스, 26일부터 시범 운영
입력 2021.07.21 (11:34) 수정 2021.07.21 (11:34) 경제
김포공항을 출발해 제주공항으로 향하는 방문객들은 공항 도착 후 무거운 짐을 들고 숙소로 이동하는 부담을 덜 수 있게 됐습니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공항공사는 6개 국적 항공사와 협업해 '짐 배송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오늘(21일) 밝혔습니다.

짐 배송 서비스는 국내선 출발 공항에서 서비스를 신청하면 배송업체가 도착 공항에서 승객 짐을 대신 찾아 목적지까지 배송하는 서비스입니다.

이번 사업은 이달 26일 오전 6시부터 김포공항을 출발해 제주공항에 도착하는 승객을 대상으로 시작됩니다.

고객 선호도와 이용현황을 살펴 서비스 가능한 출발 공항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짐 배송 서비스는 한국공항공사의 입찰 결과에 따라 수하물 배송업체인 '짐캐리'가 담당합니다. 항공사로는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에어서울, 진에어, 에어부산, 제주항공 등 6개 항공사가 참여합니다.

이에 따라 해당 항공편을 이용하는 승객은 출발 전날 오후 6시까지 짐캐리 홈페이지(www.zimcarry.net)를 통해 출발 항공편, 운항 정보 및 배송지 등을 입력하고 예약하면 됩니다.

이용 요금은 일반 캐리어 1만 5천 원, 골프백·자전거 등 대형 수화물 2만 원입니다.

이어 출발 당일 김포공항에서 수하물을 항공사에 맡기기 전 휴대전화로 수하물 사진을 찍어 배송업체 모바일 웹에 올리고, 해당 항공사 체크인 카운터에 비치된 짐 배송 스티커를 부착해 수하물을 위탁하면 됩니다.

제주공항에서는 배송업체가 보호구역 내 수하물 도착장에서 승객 짐을 대신 찾아 운송하고, 승객은 모바일 웹을 통해 실시간으로 수하물 위치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소영 항공보안과장은 "1년간 시범사업을 통해 접수·보관·이동 등 세부 절차를 가다듬고, 운영성과 등을 분석해 국내 전 노선으로 확대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여객 편의성을 높일 방안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제주공항 짐 배송 서비스, 26일부터 시범 운영
    • 입력 2021-07-21 11:34:05
    • 수정2021-07-21 11:34:26
    경제
김포공항을 출발해 제주공항으로 향하는 방문객들은 공항 도착 후 무거운 짐을 들고 숙소로 이동하는 부담을 덜 수 있게 됐습니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공항공사는 6개 국적 항공사와 협업해 '짐 배송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오늘(21일) 밝혔습니다.

짐 배송 서비스는 국내선 출발 공항에서 서비스를 신청하면 배송업체가 도착 공항에서 승객 짐을 대신 찾아 목적지까지 배송하는 서비스입니다.

이번 사업은 이달 26일 오전 6시부터 김포공항을 출발해 제주공항에 도착하는 승객을 대상으로 시작됩니다.

고객 선호도와 이용현황을 살펴 서비스 가능한 출발 공항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짐 배송 서비스는 한국공항공사의 입찰 결과에 따라 수하물 배송업체인 '짐캐리'가 담당합니다. 항공사로는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에어서울, 진에어, 에어부산, 제주항공 등 6개 항공사가 참여합니다.

이에 따라 해당 항공편을 이용하는 승객은 출발 전날 오후 6시까지 짐캐리 홈페이지(www.zimcarry.net)를 통해 출발 항공편, 운항 정보 및 배송지 등을 입력하고 예약하면 됩니다.

이용 요금은 일반 캐리어 1만 5천 원, 골프백·자전거 등 대형 수화물 2만 원입니다.

이어 출발 당일 김포공항에서 수하물을 항공사에 맡기기 전 휴대전화로 수하물 사진을 찍어 배송업체 모바일 웹에 올리고, 해당 항공사 체크인 카운터에 비치된 짐 배송 스티커를 부착해 수하물을 위탁하면 됩니다.

제주공항에서는 배송업체가 보호구역 내 수하물 도착장에서 승객 짐을 대신 찾아 운송하고, 승객은 모바일 웹을 통해 실시간으로 수하물 위치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소영 항공보안과장은 "1년간 시범사업을 통해 접수·보관·이동 등 세부 절차를 가다듬고, 운영성과 등을 분석해 국내 전 노선으로 확대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여객 편의성을 높일 방안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