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수출 물동량 증가 대비 임시선박 증편
입력 2021.07.21 (14:01) 경제
정부가 수출 물동량 증가로 인한 화물 선박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미주항로에 투입되는 임시선박을 늘리기로 했습니다.

해양수산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무역협회 회의실에서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수출입물류 애로 해소를 위한 선주·화주 상생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정부는 지난해 8월부터 최근까지 월평균 2~3회 임시선박을 투입했지만, 올해 3분기 물동량 성수기에 대비해 이달에는 9척, 8~9월에도 월간 6회에 걸쳐 임시선박을 투입할 계획입니다.

이 중 미주 서안으로 향하는 임시선박의 1,000TEU(길이 20ft의 컨테이너 박스 1개를 나타내는 단위)를 중기 화물로 배정하고, 정기 선박의 주당 450TEU는 중소기업 장기 계약물량으로 지원할 방침입니다.

정부는 중소 수출업체를 위한 운임지원 차원에서 올해 국제운송비 지원 규모를 121억 원에서 263억 원으로 확대한다는 계획도 발표했습니다.

선적 일정이 지연돼 화주들이 수출 화물 보관 장소를 확보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부분에 대해서는 부산신항 서컨배후단지, 안골장치장 등 대체 장치장을 추가로 공급하는 대책을 내놨습니다.

또 선사의 안정적인 화물 확보 차원에서 국적선사와 장기운송 계약을 체결한 중소기업에 운송비의 20%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포스코, 대한항공에 이어 세 번째 대·중소 상생형 운송지원 사례로 현대글로비스의 자동차 운반선에 중소기업 화물 공동선적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부, 수출 물동량 증가 대비 임시선박 증편
    • 입력 2021-07-21 14:01:16
    경제
정부가 수출 물동량 증가로 인한 화물 선박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미주항로에 투입되는 임시선박을 늘리기로 했습니다.

해양수산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무역협회 회의실에서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수출입물류 애로 해소를 위한 선주·화주 상생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정부는 지난해 8월부터 최근까지 월평균 2~3회 임시선박을 투입했지만, 올해 3분기 물동량 성수기에 대비해 이달에는 9척, 8~9월에도 월간 6회에 걸쳐 임시선박을 투입할 계획입니다.

이 중 미주 서안으로 향하는 임시선박의 1,000TEU(길이 20ft의 컨테이너 박스 1개를 나타내는 단위)를 중기 화물로 배정하고, 정기 선박의 주당 450TEU는 중소기업 장기 계약물량으로 지원할 방침입니다.

정부는 중소 수출업체를 위한 운임지원 차원에서 올해 국제운송비 지원 규모를 121억 원에서 263억 원으로 확대한다는 계획도 발표했습니다.

선적 일정이 지연돼 화주들이 수출 화물 보관 장소를 확보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부분에 대해서는 부산신항 서컨배후단지, 안골장치장 등 대체 장치장을 추가로 공급하는 대책을 내놨습니다.

또 선사의 안정적인 화물 확보 차원에서 국적선사와 장기운송 계약을 체결한 중소기업에 운송비의 20%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포스코, 대한항공에 이어 세 번째 대·중소 상생형 운송지원 사례로 현대글로비스의 자동차 운반선에 중소기업 화물 공동선적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