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얀센 백신, 델타변이엔 덜 효과적…추가접종 필요할수도”
입력 2021.07.21 (14:43) 수정 2021.07.21 (14:49) 국제
존슨앤드존슨(J&J)의 코로나19 얀센 백신이 델타 변이나 람다 변이를 막는 게 원형 바이러스보다는 덜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습니다.

현지시간 20일 NYT에 따르면, 뉴욕대 그로스먼 의과대학 너새니얼 랜도 박사 연구진은 두 차례 mRNA(메신저리보핵산) 백신을 맞아 면역이 형성된 17명의 혈액 표본을 J&J의 얀센 백신을 한 차례 맞은 10명과 비교했습니다.

그 결과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 모더나가 개발한 mRNA 백신은 베타, 델타, 델타플러스, 람다 변이에 대한 항체를 “보통” 수준으로 생성했으나, 얀센 백신은 이런 변이들에 대한 항체의 중화 수준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얀센 백신과 기전이 비슷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의 경우 한 차례 접종시 델타 변이에 의한 증상 발현을 막는데 33% 정도의 효력이 있다는 기존 연구결과와 일치하는 것이라고 NYT는 전했습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랜도 박사는 1회 접종으로 끝나는 얀센 백신 역시 효력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다른 백신들처럼 2회차 접종이나 부스터샷이 필요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연구는 J&J가 최근 발표한 연구 결과와는 어긋나는 것으로 평가됩니다. 앞서 J&J는 지난 1일 보도자료를 내고 제약부문 자회사인 얀센의 백신이 델타 변이 등 다양한 변이들에 강력한 예방효과를 지닌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이 연구 결과는 논문 사전 공개 사이트인 ‘바이오아카이브’(bioRxiv)에 등록됐으며 아직 동료평가(피어리뷰)를 거치거나 과학저널에 출간되지는 않았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얀센 백신, 델타변이엔 덜 효과적…추가접종 필요할수도”
    • 입력 2021-07-21 14:43:56
    • 수정2021-07-21 14:49:26
    국제
존슨앤드존슨(J&J)의 코로나19 얀센 백신이 델타 변이나 람다 변이를 막는 게 원형 바이러스보다는 덜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습니다.

현지시간 20일 NYT에 따르면, 뉴욕대 그로스먼 의과대학 너새니얼 랜도 박사 연구진은 두 차례 mRNA(메신저리보핵산) 백신을 맞아 면역이 형성된 17명의 혈액 표본을 J&J의 얀센 백신을 한 차례 맞은 10명과 비교했습니다.

그 결과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 모더나가 개발한 mRNA 백신은 베타, 델타, 델타플러스, 람다 변이에 대한 항체를 “보통” 수준으로 생성했으나, 얀센 백신은 이런 변이들에 대한 항체의 중화 수준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얀센 백신과 기전이 비슷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의 경우 한 차례 접종시 델타 변이에 의한 증상 발현을 막는데 33% 정도의 효력이 있다는 기존 연구결과와 일치하는 것이라고 NYT는 전했습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랜도 박사는 1회 접종으로 끝나는 얀센 백신 역시 효력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다른 백신들처럼 2회차 접종이나 부스터샷이 필요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연구는 J&J가 최근 발표한 연구 결과와는 어긋나는 것으로 평가됩니다. 앞서 J&J는 지난 1일 보도자료를 내고 제약부문 자회사인 얀센의 백신이 델타 변이 등 다양한 변이들에 강력한 예방효과를 지닌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이 연구 결과는 논문 사전 공개 사이트인 ‘바이오아카이브’(bioRxiv)에 등록됐으며 아직 동료평가(피어리뷰)를 거치거나 과학저널에 출간되지는 않았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