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노총 원주에서 대규모 집회 예고…철회 요구 잇따라
입력 2021.07.21 (15:17) 수정 2021.07.21 (15:33) 사회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오는 23일과 30일 강원도 원주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겠다고 예고하자 이에 대한 철회 요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원주 반곡동 혁신도시 상인회는 경기 침체와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있다며 주민들을 대상으로 민노총 집회 반대 서명 운동을 진행하는 한편, 서명 결과 등을 토대로 원주시와 원주경찰서에 집회 불허를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김부겸 국무총리도 오늘(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방역에는 어떠한 예외도 있을 수 없다"며, 민노총에 "대규모 집회 계획을 철회해주기 바란다"라고 밝혔습니다.

민노총이 예고한 이번 집회는 '민노총 공공운수노조 국민건강보험 고객센터지부' 파업의 일부로, 건강보험 고객센터지부는 지난 1일부터 고객센터 직영화와 직접 고용 등을 촉구하며 파업과 집회 등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경찰은 민노총이 23일 원주 집회를 강행할 경우 참가 인원이 1,000여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노총 원주에서 대규모 집회 예고…철회 요구 잇따라
    • 입력 2021-07-21 15:17:00
    • 수정2021-07-21 15:33:29
    사회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오는 23일과 30일 강원도 원주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겠다고 예고하자 이에 대한 철회 요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원주 반곡동 혁신도시 상인회는 경기 침체와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있다며 주민들을 대상으로 민노총 집회 반대 서명 운동을 진행하는 한편, 서명 결과 등을 토대로 원주시와 원주경찰서에 집회 불허를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김부겸 국무총리도 오늘(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방역에는 어떠한 예외도 있을 수 없다"며, 민노총에 "대규모 집회 계획을 철회해주기 바란다"라고 밝혔습니다.

민노총이 예고한 이번 집회는 '민노총 공공운수노조 국민건강보험 고객센터지부' 파업의 일부로, 건강보험 고객센터지부는 지난 1일부터 고객센터 직영화와 직접 고용 등을 촉구하며 파업과 집회 등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경찰은 민노총이 23일 원주 집회를 강행할 경우 참가 인원이 1,000여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