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말 아끼는 청와대…야권은 “문 대통령 사과해야”
입력 2021.07.21 (19:05) 수정 2021.07.22 (13:0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경수 지사 대법원 판결을 놓고 정치권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민주당은 아쉽지만 판결을 존중한다고 한 반면, 야권은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정치권에 미치는 영향까지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안다영 기자, 민주당은 판결을 받아들인다면서도 아쉽다, 납득하기 어렵다 이런 반응을 내놨어요?

[기자]

민주당이 공식적으로 내놓은 입장은 대법원 판결을 존중하고, 경남도 도정 공백을 최소화하겠다는 거였습니다.

하지만 당 내부는 곳곳에서 유감 표명이 이어졌습니다.

"드루킹의 일방적 주장만으로 유죄를 판단한 건 아쉽다", "납득하기 어렵다"는 반응도 나왔습니다.

송영길 대표는 집권당 대표로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도, "순진한 김경수 지사가 이용당한 측면이 있다"는 말로, 김 지사를 엄호하기도 했습니다.

김 지사가 이른바 '친문 적자'로 불렸던 만큼 당내 친문 세력들은 "판결을 바꾸고 싶은 심정이다, 어떤 단어로도 슬픔을 표현하기 어렵다"며, 당혹해하는 반응을 내놨습니다.

청와대는 별도의 입장이 없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앵커]

야당은 당연한 결과라면서 곧바로 문재인 정권의 정통성을 문제삼고 나섰어요?

[기자]

지난 2017년 대선에서 당선한 문재인 대통령을 '댓글 조작' 사건의 최대 수혜자로 지목한 겁니다.

국민의힘에서는 문재인 대통령 정통성의 큰 흠집이 될 거라면서, 여론조작으로 태어난 정권이라고 강도 높은 비판도 나왔습니다.

그러면서 김 지사 감싸기에만 급급했던 민주당, 또 '측근 지키기'에 나섰던 문 대통령은 사과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지난 대선 당시 후보였던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스스로를 피해자로 규정하고, 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특히 홍준표 의원은 김 지사의 윗선 공범도 이제 밝혀야 한다고도 했습니다.

장외 행보 중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정권 정통성의 근본적 문제가 사법부 판결로 확인된 것이라며, 국정원 댓글 사건과 비교할 수 없을 규모의 여론조작, 선거 공작이라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 노동수/영상편집:김은주
  • 말 아끼는 청와대…야권은 “문 대통령 사과해야”
    • 입력 2021-07-21 19:05:01
    • 수정2021-07-22 13:03:00
    뉴스 7
[앵커]

김경수 지사 대법원 판결을 놓고 정치권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민주당은 아쉽지만 판결을 존중한다고 한 반면, 야권은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정치권에 미치는 영향까지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안다영 기자, 민주당은 판결을 받아들인다면서도 아쉽다, 납득하기 어렵다 이런 반응을 내놨어요?

[기자]

민주당이 공식적으로 내놓은 입장은 대법원 판결을 존중하고, 경남도 도정 공백을 최소화하겠다는 거였습니다.

하지만 당 내부는 곳곳에서 유감 표명이 이어졌습니다.

"드루킹의 일방적 주장만으로 유죄를 판단한 건 아쉽다", "납득하기 어렵다"는 반응도 나왔습니다.

송영길 대표는 집권당 대표로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도, "순진한 김경수 지사가 이용당한 측면이 있다"는 말로, 김 지사를 엄호하기도 했습니다.

김 지사가 이른바 '친문 적자'로 불렸던 만큼 당내 친문 세력들은 "판결을 바꾸고 싶은 심정이다, 어떤 단어로도 슬픔을 표현하기 어렵다"며, 당혹해하는 반응을 내놨습니다.

청와대는 별도의 입장이 없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앵커]

야당은 당연한 결과라면서 곧바로 문재인 정권의 정통성을 문제삼고 나섰어요?

[기자]

지난 2017년 대선에서 당선한 문재인 대통령을 '댓글 조작' 사건의 최대 수혜자로 지목한 겁니다.

국민의힘에서는 문재인 대통령 정통성의 큰 흠집이 될 거라면서, 여론조작으로 태어난 정권이라고 강도 높은 비판도 나왔습니다.

그러면서 김 지사 감싸기에만 급급했던 민주당, 또 '측근 지키기'에 나섰던 문 대통령은 사과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지난 대선 당시 후보였던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스스로를 피해자로 규정하고, 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특히 홍준표 의원은 김 지사의 윗선 공범도 이제 밝혀야 한다고도 했습니다.

장외 행보 중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정권 정통성의 근본적 문제가 사법부 판결로 확인된 것이라며, 국정원 댓글 사건과 비교할 수 없을 규모의 여론조작, 선거 공작이라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 노동수/영상편집:김은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