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원도, 폭염 이제 시작인데…온열 질환자 벌써 속출
입력 2021.07.21 (19:13) 수정 2021.07.21 (19:53) 뉴스7(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강원도에서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오늘도(21일) 강원도 대부분 지역에서 낮 최고 기온이 35도를 훌쩍 넘겼는데요.

문제는 폭염은 이제 시작이라는데 열사병 환자 등 온열질환자가 벌써부터 속출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조휴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선에 있는 감자밭입니다.

이달 14일 밭일을 하던 80대 여성이 탈진해 쓰러진 곳입니다.

이웃 주민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사인은 온열질환의 하나인 열사병이었습니다.

[김대하/정선군 임계면 : "놀랬죠. 그 할머니가 뭐 평소에 이제 뭐 지병은 있는 것 같았는데. 갑작스럽게 그렇게 누워 계시고. 햇볕에 누워 계시니까."]

사고 당시, 이 지역의 낮기온은 30도를 훌쩍 넘긴 상태였고, 폭염주의보도 내려져 있었습니다.

사고가 난 밭입니다.

주변에는 그늘이 될만한 큰 나무가 심어져 있지 않습니다.

직사광선을 그대로 받으면서 일을 할 수밖에 없는 곳입니다.

올해들어 강원도에선 온열질환자가 이미 20명 넘게 발생했습니다.

이 가운데 3명은 숨졌습니다.

사망자들은 20대 군인, 50대 공사장 근로자, 80대 농민까지 나이도, 직업도 제각각입니다.

사망자 발생지역도 원주, 정선, 고성 등 흩어져 있습니다.

공통점이라면, 하나같이 햇볕이 뜨거운 오후에 야외에서 일을 하다 사고를 당했다는 점입니다.

사고 예방을 위해선 미리미리 그늘을 찾아 휴식을 취하는게 최선입니다.

[김정현/한림대학교 가정의학과 교수 : "처음에 약간 어지럽든지 몸이 피로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지만, 이 경고 증상을 무시하고 계속 진행할 경우에는 생명까지 앗아갈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또, 온열질환은 갑자기 악화되기 때문에 어지럼증이나 시야가 흐려지는 증상이 나타나면, 곧바로 병원을 찾아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KBS 뉴스 조휴연입니다.

촬영기자:이장주
  • 강원도, 폭염 이제 시작인데…온열 질환자 벌써 속출
    • 입력 2021-07-21 19:13:44
    • 수정2021-07-21 19:53:12
    뉴스7(춘천)
[앵커]

최근 강원도에서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오늘도(21일) 강원도 대부분 지역에서 낮 최고 기온이 35도를 훌쩍 넘겼는데요.

문제는 폭염은 이제 시작이라는데 열사병 환자 등 온열질환자가 벌써부터 속출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조휴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선에 있는 감자밭입니다.

이달 14일 밭일을 하던 80대 여성이 탈진해 쓰러진 곳입니다.

이웃 주민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사인은 온열질환의 하나인 열사병이었습니다.

[김대하/정선군 임계면 : "놀랬죠. 그 할머니가 뭐 평소에 이제 뭐 지병은 있는 것 같았는데. 갑작스럽게 그렇게 누워 계시고. 햇볕에 누워 계시니까."]

사고 당시, 이 지역의 낮기온은 30도를 훌쩍 넘긴 상태였고, 폭염주의보도 내려져 있었습니다.

사고가 난 밭입니다.

주변에는 그늘이 될만한 큰 나무가 심어져 있지 않습니다.

직사광선을 그대로 받으면서 일을 할 수밖에 없는 곳입니다.

올해들어 강원도에선 온열질환자가 이미 20명 넘게 발생했습니다.

이 가운데 3명은 숨졌습니다.

사망자들은 20대 군인, 50대 공사장 근로자, 80대 농민까지 나이도, 직업도 제각각입니다.

사망자 발생지역도 원주, 정선, 고성 등 흩어져 있습니다.

공통점이라면, 하나같이 햇볕이 뜨거운 오후에 야외에서 일을 하다 사고를 당했다는 점입니다.

사고 예방을 위해선 미리미리 그늘을 찾아 휴식을 취하는게 최선입니다.

[김정현/한림대학교 가정의학과 교수 : "처음에 약간 어지럽든지 몸이 피로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지만, 이 경고 증상을 무시하고 계속 진행할 경우에는 생명까지 앗아갈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또, 온열질환은 갑자기 악화되기 때문에 어지럼증이나 시야가 흐려지는 증상이 나타나면, 곧바로 병원을 찾아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KBS 뉴스 조휴연입니다.

촬영기자:이장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