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청권 생활치료센터 포화…지자체별 센터 마련 분주
입력 2021.07.21 (19:16) 수정 2021.07.21 (19:24)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충청권 생활치료센터가 포화상태에 이르면서 지자체마다 자체적인 생활치료센터 마련에 나섰습니다.

오늘 0시 기준, 충청권 생활치료센터의 가동률은 89%로 전국 평균 64%를 크게 웃돌면서 사실상 포화상태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전시는 LH 토지주택연구원에 이어 한국발전인재개발원을 생활치료센터로 운영하기 위해 주민 설득에 나섰고, 충청남도는 공주에 있는 국가민방위재난안전교육원을 생활치료센터로 지정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 충청권 생활치료센터 포화…지자체별 센터 마련 분주
    • 입력 2021-07-21 19:16:32
    • 수정2021-07-21 19:24:59
    뉴스7(대전)
충청권 생활치료센터가 포화상태에 이르면서 지자체마다 자체적인 생활치료센터 마련에 나섰습니다.

오늘 0시 기준, 충청권 생활치료센터의 가동률은 89%로 전국 평균 64%를 크게 웃돌면서 사실상 포화상태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전시는 LH 토지주택연구원에 이어 한국발전인재개발원을 생활치료센터로 운영하기 위해 주민 설득에 나섰고, 충청남도는 공주에 있는 국가민방위재난안전교육원을 생활치료센터로 지정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