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3조 추경안 심사 이틀째…일자리 예산 놓고 여야 의견차
입력 2021.07.21 (19:51) 수정 2021.07.21 (21:10) 정치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이틀째 추경 예산안 조정 소위를 열고 33조 원 규모의 추경안 심사를 이어갔습니다.

예결소위는 오늘(21일) 오전 과기정통부 소관 예산부터 시작해 고용부, 복지부, 질병청, 문체부, 산업부, 중기부, 금융위, 행안부, 기재부 심사를 진행했습니다.

심사 과정에서 국민의힘은 기존 예산안을 일부 조정해, 시급한 곳에 더 많은 예산을 지원해야 한다는 입장을 유지했습니다.

고용부 심사에서는 국민의힘 예결위 간사인 김성원 의원은 "코로나 확진자가 하루에 1천 7백 명이 넘어가는데 취업준비생 예산 같은 것은 뒤로 미뤄야 한다"며, "애초 예산을 편성할 때와 지금 상황이 전혀 다르지 않느냐"고 말했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청년 추가고용 장려금 등의 고용효과가 컸다며, 청년 실업이 심각한 상황이니 정부가 제출한 원안을 유지하자고 맞섰습니다.

다만 민간 취업이 어려운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하는 자활 사업은 원안을 유지했습니다.

또 보건소 인건비 예산 147억 원 증액, 백신 선구매 비용 720억 원 증액 등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한 예산 다수는 정부 원안대로 의결됐습니다.

예결위는 당초 오늘 심사하기로 했던 행안부와 기재부 6개 사업을 내일(22일) 오전에 이어서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내일 심사에선 재난지원금의 적용 범위, 신용카드 캐시백 사업 삭감, 2조 원 국채 상환 등 주요 쟁점이 다뤄질 예정입니다.

앞서 양당은 오늘 오전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을 열어, 23일 본회의에서 2차 추경안을 처리하기로 재차 합의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33조 추경안 심사 이틀째…일자리 예산 놓고 여야 의견차
    • 입력 2021-07-21 19:51:42
    • 수정2021-07-21 21:10:44
    정치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이틀째 추경 예산안 조정 소위를 열고 33조 원 규모의 추경안 심사를 이어갔습니다.

예결소위는 오늘(21일) 오전 과기정통부 소관 예산부터 시작해 고용부, 복지부, 질병청, 문체부, 산업부, 중기부, 금융위, 행안부, 기재부 심사를 진행했습니다.

심사 과정에서 국민의힘은 기존 예산안을 일부 조정해, 시급한 곳에 더 많은 예산을 지원해야 한다는 입장을 유지했습니다.

고용부 심사에서는 국민의힘 예결위 간사인 김성원 의원은 "코로나 확진자가 하루에 1천 7백 명이 넘어가는데 취업준비생 예산 같은 것은 뒤로 미뤄야 한다"며, "애초 예산을 편성할 때와 지금 상황이 전혀 다르지 않느냐"고 말했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청년 추가고용 장려금 등의 고용효과가 컸다며, 청년 실업이 심각한 상황이니 정부가 제출한 원안을 유지하자고 맞섰습니다.

다만 민간 취업이 어려운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하는 자활 사업은 원안을 유지했습니다.

또 보건소 인건비 예산 147억 원 증액, 백신 선구매 비용 720억 원 증액 등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한 예산 다수는 정부 원안대로 의결됐습니다.

예결위는 당초 오늘 심사하기로 했던 행안부와 기재부 6개 사업을 내일(22일) 오전에 이어서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내일 심사에선 재난지원금의 적용 범위, 신용카드 캐시백 사업 삭감, 2조 원 국채 상환 등 주요 쟁점이 다뤄질 예정입니다.

앞서 양당은 오늘 오전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을 열어, 23일 본회의에서 2차 추경안을 처리하기로 재차 합의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