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댓글 조작 공모’ 김경수 징역 2년 확정…지사직 잃어
입력 2021.07.21 (21:02) 수정 2021.07.21 (21: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21일) 불볕 더위 잘 견디셨습니까?

여름의 한 복판 코로나 확산세는 더 거세지고 있습니다.

신규확진자가 천7백 명을 넘어 또 다시 가장 많이 나왔는데, 코로나 상황은 잠시 뒤 자세히 살펴보기로 하고, 오늘 9시 뉴스는 김경수 경남도지사 ​판결 소식으로 시작합니다.

댓글 조작 프로그램 '킹크랩' 시연회를 김 지사가 참관했다는 원심 판단을 대법원도 인정하면서 징역 2년이 확정됐습니다.

김 지사는 도지사 직을 잃고, 앞으로 7년동안 선거에 출마할 수도 없게 됐습니다.

먼저, 김민철 기잡니다.

[리포트]

대법원이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징역 2년을 확정한 핵심 근거는, 댓글 조작 프로그램 ‘킹크랩’ 시연입니다.

‘드루킹’ 김동원 씨의 진술과 로그 기록 등을 종합할 때, 김 지사가 2016년 11월 시연을 참관했고, 이 자리에서 킹크랩 운용을 동의하거나 승인했다고 본 하급심 판단이 옳다는 겁니다.

이에 따라 김 지사가 드루킹 일당과 댓글 조작을 공모한 혐의에 대해 유죄를 확정했습니다.

댓글을 조작해 지방선거를 도와주면 드루킹 측 인물을 총영사에 추천해주겠다고 제안한 김 지사의 선거법 위반 혐의는 무죄를 확정했습니다.

김 지사의 제안이 지방선거와 관련됐다고 볼 증거가 부족하다는 2심의 무죄 판단을 인정했습니다.

김 지사를 기소했던 허익범 특별검사는 공정 선거에 대한 경종이라고 말했습니다.

[허익범/특별검사 : “정치인이 사조직을 이용해 인터넷 여론조작 행위를 관여해 선거 운동에 관여한 책임에 대한 단죄이며….”]

김 지사는 자신이 감내해야 할 몫은 감당하겠다면서도 진실이 바뀔 순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경수/경남도지사 : “무엇이 진실인지 그 최종적인 판단은 국민들의 몫으로 남겨드려야 할 것 같습니다.”]

확정 판결에 따라 김 지사는 지사직을 잃고, 조만간 수감될 예정입니다.

형기를 마친 뒤에는 5년 간 피선거권이 박탈됩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촬영기자:윤성욱/영상편집:서정혁/그래픽:김영희
  • ‘댓글 조작 공모’ 김경수 징역 2년 확정…지사직 잃어
    • 입력 2021-07-21 21:02:34
    • 수정2021-07-21 21:11:45
    뉴스 9
[앵커]

오늘(21일) 불볕 더위 잘 견디셨습니까?

여름의 한 복판 코로나 확산세는 더 거세지고 있습니다.

신규확진자가 천7백 명을 넘어 또 다시 가장 많이 나왔는데, 코로나 상황은 잠시 뒤 자세히 살펴보기로 하고, 오늘 9시 뉴스는 김경수 경남도지사 ​판결 소식으로 시작합니다.

댓글 조작 프로그램 '킹크랩' 시연회를 김 지사가 참관했다는 원심 판단을 대법원도 인정하면서 징역 2년이 확정됐습니다.

김 지사는 도지사 직을 잃고, 앞으로 7년동안 선거에 출마할 수도 없게 됐습니다.

먼저, 김민철 기잡니다.

[리포트]

대법원이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징역 2년을 확정한 핵심 근거는, 댓글 조작 프로그램 ‘킹크랩’ 시연입니다.

‘드루킹’ 김동원 씨의 진술과 로그 기록 등을 종합할 때, 김 지사가 2016년 11월 시연을 참관했고, 이 자리에서 킹크랩 운용을 동의하거나 승인했다고 본 하급심 판단이 옳다는 겁니다.

이에 따라 김 지사가 드루킹 일당과 댓글 조작을 공모한 혐의에 대해 유죄를 확정했습니다.

댓글을 조작해 지방선거를 도와주면 드루킹 측 인물을 총영사에 추천해주겠다고 제안한 김 지사의 선거법 위반 혐의는 무죄를 확정했습니다.

김 지사의 제안이 지방선거와 관련됐다고 볼 증거가 부족하다는 2심의 무죄 판단을 인정했습니다.

김 지사를 기소했던 허익범 특별검사는 공정 선거에 대한 경종이라고 말했습니다.

[허익범/특별검사 : “정치인이 사조직을 이용해 인터넷 여론조작 행위를 관여해 선거 운동에 관여한 책임에 대한 단죄이며….”]

김 지사는 자신이 감내해야 할 몫은 감당하겠다면서도 진실이 바뀔 순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경수/경남도지사 : “무엇이 진실인지 그 최종적인 판단은 국민들의 몫으로 남겨드려야 할 것 같습니다.”]

확정 판결에 따라 김 지사는 지사직을 잃고, 조만간 수감될 예정입니다.

형기를 마친 뒤에는 5년 간 피선거권이 박탈됩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촬영기자:윤성욱/영상편집:서정혁/그래픽:김영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