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실종 김홍빈 대장 수색 기상 악화로 난항
입력 2021.07.21 (21:46) 수정 2021.07.21 (21:51)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해발 8천47미터의 히말라야 브로드피크를 오른 뒤 내려오다 실종된 김홍빈 대장에 대한 수색 작업이 기상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외교부는 오늘(21) 파키스탄 육군 항공구조대 헬기가 기상조건이 나빠 뜨지 못하는 등 수색 작업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날씨가 좋아지는 대로 구조 활동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 실종 김홍빈 대장 수색 기상 악화로 난항
    • 입력 2021-07-21 21:46:13
    • 수정2021-07-21 21:51:29
    뉴스9(광주)
해발 8천47미터의 히말라야 브로드피크를 오른 뒤 내려오다 실종된 김홍빈 대장에 대한 수색 작업이 기상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외교부는 오늘(21) 파키스탄 육군 항공구조대 헬기가 기상조건이 나빠 뜨지 못하는 등 수색 작업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날씨가 좋아지는 대로 구조 활동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