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말 아끼는 청와대…야권은 “문 대통령 사과해야”
입력 2021.07.21 (23:28) 수정 2021.07.21 (23:33)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경수 지사 대법원 판결을 놓고 여야의 희비는 엇갈렸습니다.

민주당은 아쉽지만 판결을 존중한다고 한 반면, 야권은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강푸른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대법원 판결을 존중하고, 경상남도 도정 공백을 최소화하겠다고 공식 논평했습니다.

하지만 내부적으로는 증거 능력에 문제가 있는 드루킹, 김동원의 진술에 따른 판결이라면서, 납득하기 어렵다는 분위기입니다.

[송영길/더불어민주당 대표 : "드루킹이라는 사람이 자신의 조직 확대를 위해서 좀 활용된 측면이 있다고 보여지고요. 또는 순진한 김경수가 이용당한 면이 있지 않은가..."]

민주당 대선 주자들은 앞다퉈 유감인 판결이라고 메시지를 내고 친문적자 김경수 지사를 옹호했습니다.

반면 야권은 댓글 조작의 최대 수혜자로 문재인 대통령을 지목하고,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여론조작으로 태어난 정권이라는 강도 높은 비판도 나왔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국정원에 의해 행해졌던 댓글 공작에 대해서, 당시에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였던 문재인 대통령께서 하신 언급이 있습니다. "이거는 청와대가 사과해야 되는 사안이다". 그런 입장을 밝히셨거든요."]

특히, 지난 대선 후보들은 문 대통령이 댓글 공작을 알고 있었냐고 따지고, 정권 출범의 정당성을 상실했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정권의 근본적 정통성에 문제가 있음이 확인됐다고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야권의 문제제기에 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에서 압승했는데도, 불법선거로 규정하는 건 이치에 맞지 않는다고 반박했습니다.

청와대는 김경수 지사 유죄 판결 뒤 기자들의 질문에 "입장이 없다"는 짧은 답변을 내놨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 말 아끼는 청와대…야권은 “문 대통령 사과해야”
    • 입력 2021-07-21 23:28:21
    • 수정2021-07-21 23:33:51
    뉴스라인
[앵커]

김경수 지사 대법원 판결을 놓고 여야의 희비는 엇갈렸습니다.

민주당은 아쉽지만 판결을 존중한다고 한 반면, 야권은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강푸른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대법원 판결을 존중하고, 경상남도 도정 공백을 최소화하겠다고 공식 논평했습니다.

하지만 내부적으로는 증거 능력에 문제가 있는 드루킹, 김동원의 진술에 따른 판결이라면서, 납득하기 어렵다는 분위기입니다.

[송영길/더불어민주당 대표 : "드루킹이라는 사람이 자신의 조직 확대를 위해서 좀 활용된 측면이 있다고 보여지고요. 또는 순진한 김경수가 이용당한 면이 있지 않은가..."]

민주당 대선 주자들은 앞다퉈 유감인 판결이라고 메시지를 내고 친문적자 김경수 지사를 옹호했습니다.

반면 야권은 댓글 조작의 최대 수혜자로 문재인 대통령을 지목하고,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여론조작으로 태어난 정권이라는 강도 높은 비판도 나왔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국정원에 의해 행해졌던 댓글 공작에 대해서, 당시에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였던 문재인 대통령께서 하신 언급이 있습니다. "이거는 청와대가 사과해야 되는 사안이다". 그런 입장을 밝히셨거든요."]

특히, 지난 대선 후보들은 문 대통령이 댓글 공작을 알고 있었냐고 따지고, 정권 출범의 정당성을 상실했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정권의 근본적 정통성에 문제가 있음이 확인됐다고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야권의 문제제기에 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에서 압승했는데도, 불법선거로 규정하는 건 이치에 맞지 않는다고 반박했습니다.

청와대는 김경수 지사 유죄 판결 뒤 기자들의 질문에 "입장이 없다"는 짧은 답변을 내놨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