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내년부터 남아공에서도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생산
입력 2021.07.21 (23:46) 수정 2021.07.22 (00:07) 국제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이 내년부터 아프리카에서도 생산됩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21일(현지시간) 화이자와 바이오테크가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제약업체 바이오백과 이 같은 계약을 맺었다고 보도했습니다.

화이자가 유럽에서 제조된 백신 원료를 남아공에 보내고, 바이오백이 이를 완제품으로 생산하는 형식입니다.

남아공 내 제조공장이 완성되면 바이오백은 연간 1억 회 분량의 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할 수 있게 됩니다.

화이자는 남아공 생산 백신이 아프리카연합 회원국에 배분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아프리카 대륙에 거주하는 13억 명 중 백신 접종을 마친 비율은 1.5% 정도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내년부터 남아공에서도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생산
    • 입력 2021-07-21 23:46:33
    • 수정2021-07-22 00:07:05
    국제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이 내년부터 아프리카에서도 생산됩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21일(현지시간) 화이자와 바이오테크가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제약업체 바이오백과 이 같은 계약을 맺었다고 보도했습니다.

화이자가 유럽에서 제조된 백신 원료를 남아공에 보내고, 바이오백이 이를 완제품으로 생산하는 형식입니다.

남아공 내 제조공장이 완성되면 바이오백은 연간 1억 회 분량의 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할 수 있게 됩니다.

화이자는 남아공 생산 백신이 아프리카연합 회원국에 배분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아프리카 대륙에 거주하는 13억 명 중 백신 접종을 마친 비율은 1.5% 정도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