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英 리버풀, 축구장 건설 때문에 세계문화유산 자격 박탈
입력 2021.07.22 (00:54) 수정 2021.07.22 (00:58) 국제
영국 리버풀이 축구장 건설을 포함한 재개발 계획으로 인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자격을 박탈당했습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WHC)는 21일(현지 시간) 중국 푸저우에서 개최한 제44차 회의에서 '리버풀, 해양산업 도시'를 세계유산 목록에서 삭제하기로 했습니다.

중국이 올해 의장국을 맡은 WHC는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세계유산 지정 지역 안팎에서 이뤄진 개발로 "뛰어난 보편적 가치를 전달하는 속성이 돌이킬 수 없이 손실됐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18∼19세기 세계 무역 중심지였던 리버풀은 2004년 세계문화유산 목록에 등재됐고 2012년 '위험에 처한 세계 유산 목록'에도 이름을 올린 바 있습니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자격 박탈은 독일의 '드레스덴 엘베 계곡', 오만의 '아라비아 오릭스 보호구역'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입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英 리버풀, 축구장 건설 때문에 세계문화유산 자격 박탈
    • 입력 2021-07-22 00:54:07
    • 수정2021-07-22 00:58:28
    국제
영국 리버풀이 축구장 건설을 포함한 재개발 계획으로 인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자격을 박탈당했습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WHC)는 21일(현지 시간) 중국 푸저우에서 개최한 제44차 회의에서 '리버풀, 해양산업 도시'를 세계유산 목록에서 삭제하기로 했습니다.

중국이 올해 의장국을 맡은 WHC는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세계유산 지정 지역 안팎에서 이뤄진 개발로 "뛰어난 보편적 가치를 전달하는 속성이 돌이킬 수 없이 손실됐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18∼19세기 세계 무역 중심지였던 리버풀은 2004년 세계문화유산 목록에 등재됐고 2012년 '위험에 처한 세계 유산 목록'에도 이름을 올린 바 있습니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자격 박탈은 독일의 '드레스덴 엘베 계곡', 오만의 '아라비아 오릭스 보호구역'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입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