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파나마 남쪽 근해에서 규모 6.9 강진 발생
입력 2021.07.22 (07:12) 국제
파나마 남쪽 바다에서 21일(현지 시간) 오후 4시 15분 쯤 규모 6.9의 강진이 발생했다고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가 밝혔습니다.

진앙은 파나마의 인구 1천300명 마을 푼타 데 브리카에서 57㎞, 코스타리카의 인구 33만 5천 명 도시 산호세에서 298㎞ 떨어진 곳이며 진원의 깊이는 2㎞입니다.

로이터 통신은 파나마 재난대응 당국이 지진이 영향을 미친 지역을 감시하고 있으며 아직 피해 보고는 접수되지 않았다고 보도했습니다.
  • 파나마 남쪽 근해에서 규모 6.9 강진 발생
    • 입력 2021-07-22 07:12:27
    국제
파나마 남쪽 바다에서 21일(현지 시간) 오후 4시 15분 쯤 규모 6.9의 강진이 발생했다고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가 밝혔습니다.

진앙은 파나마의 인구 1천300명 마을 푼타 데 브리카에서 57㎞, 코스타리카의 인구 33만 5천 명 도시 산호세에서 298㎞ 떨어진 곳이며 진원의 깊이는 2㎞입니다.

로이터 통신은 파나마 재난대응 당국이 지진이 영향을 미친 지역을 감시하고 있으며 아직 피해 보고는 접수되지 않았다고 보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