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깎아준 전기료 토해내라?”…공단 실수에 소상공인 ‘분통’
입력 2021.07.22 (07:36) 수정 2021.07.22 (07:4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계속되는 코로나19 확산세에 힘든 상황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위해 한국전력이 최근 전기요금을 감면해줬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일부 소상공인들에게 깎아준 전기요금을 다시 돌려달라고 해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고 하는데요.

어떤 일이 있었던 걸까요?

김지숙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방배동에서 3년째 카페를 운영하고 있는 박다민 씨.

코로나19 확산 이후 부쩍 힘들어졌습니다.

[박다민/카페 운영 : "나와서 앉아 있는데 이게 뭐하는 건가 싶더라고요. 난방비도 너무 아깝고 제가 여기 앉아 있는 거 자체가 돈이 나가는 거예요. 85%에서 90% 정도 매출이 떨어졌더라고요."]

그러나 영업 첫해에 비해 지난해 매출이 약간 올랐다는 이유로 소상공인 버팀목자금플러스, 즉 4차 재난지원금도 받지 못했습니다.

그나마 지난달 전기 요금을 15만 원 가량 감면 받아 부담을 약간 덜었습니다.

[박다민/카페 운영 : "20만 원 초반대로 전기요금이 계속 나오다가 지난달에 6만 천원 정도 나와서 저희도 감면 받는 줄 알고 있었고. 이건 해 주나 보네 했는데..."]

그런데 그제(20일) 한전으로부터 문자메시지를 한 통 받았습니다.

감면액을 다음 달이나 이번 달에 다시 청구한다, 그러니까 깎아준 전기요금을 다시 내라는 거였습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잘못된 명단을 건네줬다는 게 이윱니다.

한전은 4차 재난지원금을 받은 소상공인의 전기 요금을 자동 감면해주기로 한 건데, 공단의 전산 오류로 인해 지원금을 받지 못한 사람들의 명단까지 넘어왔다고 설명했습니다.

지원금을 못 받아 가뜩이나 힘든 상황에서 적지 않은 전기료까지 돌려줘야 하는 소상공인들.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항의와 불만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주점 운영/음성변조 : "금액도 커요. 한 23만 원 정도 돼요. 신청한 것도 아니고 본인들의 착오 때문에 그렇게 해놓고... (버팀목자금플러스) 부지급 (통보) 받고 마음의 상처를 받고 있었는데 또 이렇게 속을 뒤집는 거죠."]

소진공은 혼란을 일으켜 소상공인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시스템을 개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요금을 잘못 감면한 소상공인의 수와 환수액 규모는 아직도 제대로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촬영기자:김상하/영상편집:황보현평/그래픽:한종헌
  • “깎아준 전기료 토해내라?”…공단 실수에 소상공인 ‘분통’
    • 입력 2021-07-22 07:36:44
    • 수정2021-07-22 07:43:36
    뉴스광장
[앵커]

계속되는 코로나19 확산세에 힘든 상황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위해 한국전력이 최근 전기요금을 감면해줬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일부 소상공인들에게 깎아준 전기요금을 다시 돌려달라고 해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고 하는데요.

어떤 일이 있었던 걸까요?

김지숙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방배동에서 3년째 카페를 운영하고 있는 박다민 씨.

코로나19 확산 이후 부쩍 힘들어졌습니다.

[박다민/카페 운영 : "나와서 앉아 있는데 이게 뭐하는 건가 싶더라고요. 난방비도 너무 아깝고 제가 여기 앉아 있는 거 자체가 돈이 나가는 거예요. 85%에서 90% 정도 매출이 떨어졌더라고요."]

그러나 영업 첫해에 비해 지난해 매출이 약간 올랐다는 이유로 소상공인 버팀목자금플러스, 즉 4차 재난지원금도 받지 못했습니다.

그나마 지난달 전기 요금을 15만 원 가량 감면 받아 부담을 약간 덜었습니다.

[박다민/카페 운영 : "20만 원 초반대로 전기요금이 계속 나오다가 지난달에 6만 천원 정도 나와서 저희도 감면 받는 줄 알고 있었고. 이건 해 주나 보네 했는데..."]

그런데 그제(20일) 한전으로부터 문자메시지를 한 통 받았습니다.

감면액을 다음 달이나 이번 달에 다시 청구한다, 그러니까 깎아준 전기요금을 다시 내라는 거였습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잘못된 명단을 건네줬다는 게 이윱니다.

한전은 4차 재난지원금을 받은 소상공인의 전기 요금을 자동 감면해주기로 한 건데, 공단의 전산 오류로 인해 지원금을 받지 못한 사람들의 명단까지 넘어왔다고 설명했습니다.

지원금을 못 받아 가뜩이나 힘든 상황에서 적지 않은 전기료까지 돌려줘야 하는 소상공인들.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항의와 불만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주점 운영/음성변조 : "금액도 커요. 한 23만 원 정도 돼요. 신청한 것도 아니고 본인들의 착오 때문에 그렇게 해놓고... (버팀목자금플러스) 부지급 (통보) 받고 마음의 상처를 받고 있었는데 또 이렇게 속을 뒤집는 거죠."]

소진공은 혼란을 일으켜 소상공인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시스템을 개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요금을 잘못 감면한 소상공인의 수와 환수액 규모는 아직도 제대로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촬영기자:김상하/영상편집:황보현평/그래픽:한종헌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