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북의 창] 고향으로 돌아온 문화재…106점 이관
입력 2021.07.22 (07:39) 수정 2021.07.22 (08:12) 뉴스광장(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타 지역 박물관에 있는 고창 출토 문화재 백6점이 고창 고인돌박물관에 이관됐습니다.

국내에서 가장 긴 완주 무궁화 백리길에는 무궁화가 활짝 폈습니다.

전북의 시군 소식, 한현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다른 지역에 보관 중인 고창 출토 문화재들이 고창으로 돌아왔습니다.

지난해 9월 고창 고인돌박물관이 국가귀속문화재 보관관리 위임기관으로 지정된 이후 처음으로 국립전주박물관 등에 보관된 청자합과 청자 잔탁 등 백6점이 고인돌박물관에 이관됐습니다.

고창군은 반암리 요지에서 발굴된 유물 등도 국가 귀속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이관해올 방침입니다.

[유기상/고창군수 : "고창에서 보존하지 못했던 문화재들을 앞으로 우리 고창에서 보존하고 활용하면서 그 가치를 더 빛을 발하도록 해나가겠습니다."]

국내에서 가장 긴 완주 무궁화 백리길에 무궁화가 활짝 폈습니다.

무궁화 백리길에는 배달계와 단심계, 아사달계 등 만 5천 그루가 심어져 있으며 6월 말에서 10월 초까지 백일 동안 꽃을 피우며 관광객을 맞습니다.

완주군은 나라꽃 무궁화 선양 도시로 선정돼 대통령상을 받은 바 있습니다.

[반창원/완주군 산림녹지과장 : "무궁화를 나라꽃의 위상에 맞게 관리하고 홍보하여 일상에서 사랑받는 꽃이 될 수 있도록 관리와 보급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겠습니다."]

남원시가 하천 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해 대표 하천인 요천에 쏘가리 치어 2만 5천 마리를 방류했습니다.

쏘가리는 식감이 쫄깃하고 담백해 민물의 제왕으로 불리우며 매운탕 소재로 활용되는 어종입니다.

KBS 뉴스 한현철입니다.
  • [전북의 창] 고향으로 돌아온 문화재…106점 이관
    • 입력 2021-07-22 07:39:06
    • 수정2021-07-22 08:12:12
    뉴스광장(전주)
[앵커]

타 지역 박물관에 있는 고창 출토 문화재 백6점이 고창 고인돌박물관에 이관됐습니다.

국내에서 가장 긴 완주 무궁화 백리길에는 무궁화가 활짝 폈습니다.

전북의 시군 소식, 한현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다른 지역에 보관 중인 고창 출토 문화재들이 고창으로 돌아왔습니다.

지난해 9월 고창 고인돌박물관이 국가귀속문화재 보관관리 위임기관으로 지정된 이후 처음으로 국립전주박물관 등에 보관된 청자합과 청자 잔탁 등 백6점이 고인돌박물관에 이관됐습니다.

고창군은 반암리 요지에서 발굴된 유물 등도 국가 귀속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이관해올 방침입니다.

[유기상/고창군수 : "고창에서 보존하지 못했던 문화재들을 앞으로 우리 고창에서 보존하고 활용하면서 그 가치를 더 빛을 발하도록 해나가겠습니다."]

국내에서 가장 긴 완주 무궁화 백리길에 무궁화가 활짝 폈습니다.

무궁화 백리길에는 배달계와 단심계, 아사달계 등 만 5천 그루가 심어져 있으며 6월 말에서 10월 초까지 백일 동안 꽃을 피우며 관광객을 맞습니다.

완주군은 나라꽃 무궁화 선양 도시로 선정돼 대통령상을 받은 바 있습니다.

[반창원/완주군 산림녹지과장 : "무궁화를 나라꽃의 위상에 맞게 관리하고 홍보하여 일상에서 사랑받는 꽃이 될 수 있도록 관리와 보급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겠습니다."]

남원시가 하천 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해 대표 하천인 요천에 쏘가리 치어 2만 5천 마리를 방류했습니다.

쏘가리는 식감이 쫄깃하고 담백해 민물의 제왕으로 불리우며 매운탕 소재로 활용되는 어종입니다.

KBS 뉴스 한현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