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세먼지 대책위, “환경부 주민건강영향 조사 본질 흐려”
입력 2021.07.22 (07:58) 수정 2021.07.22 (08:12) 뉴스광장(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20일 발표된 환경부의 북이면 주민건강영향 추가 보완 조사 결정에 시민단체가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충북시민대책위원회는 환경부가 지역 사회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고 조사의 본질을 흐리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오늘 낸 성명에서 북이면에 없는 폐광산과 인근 산업단지의 연관성 조사에는 소각장과 암 발생의 인과 관계를 부정하고 싶은 환경부의 의도가 담긴 것이라며 비판했습니다.

또, 장관 면담과 홍정기 차관의 망언에 대한 해명과 사과가 이뤄지기 전에는 협상이나 논의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 미세먼지 대책위, “환경부 주민건강영향 조사 본질 흐려”
    • 입력 2021-07-22 07:58:56
    • 수정2021-07-22 08:12:17
    뉴스광장(청주)
20일 발표된 환경부의 북이면 주민건강영향 추가 보완 조사 결정에 시민단체가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충북시민대책위원회는 환경부가 지역 사회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고 조사의 본질을 흐리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오늘 낸 성명에서 북이면에 없는 폐광산과 인근 산업단지의 연관성 조사에는 소각장과 암 발생의 인과 관계를 부정하고 싶은 환경부의 의도가 담긴 것이라며 비판했습니다.

또, 장관 면담과 홍정기 차관의 망언에 대한 해명과 사과가 이뤄지기 전에는 협상이나 논의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