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시, 거리두기 3단계 적용…사적모임 4명까지만
입력 2021.07.22 (10:24) 수정 2021.07.22 (10:39) 930뉴스(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오늘(22일)부터 2주 동안 대전시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합니다.

이에 따라 대전지역 유흥시설과 식당, 카페의 영업시간이 밤 10시까지로 제한되고, 공원과 하천 등 야외 음주 행위는 밤 10시 이후 금지됩니다.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실내체육시설은 밤 10시까지로 영업시간을 제한해 준 4단계에 해당하는 조치가 적용됩니다.

사적모임은 직계가족 포함 4명까지 가능하고 결혼식과 장례식 등 행사참석 인원은 49명 이하로 제한됩니다.

대전시는 급증한 검사자에 대응하기 위해 한밭운동장 선별검사소에 이어 내일(23일)부터 엑스포 검사소도 밤 9시까지 운영할 계획입니다.
  • 대전시, 거리두기 3단계 적용…사적모임 4명까지만
    • 입력 2021-07-22 10:24:50
    • 수정2021-07-22 10:39:04
    930뉴스(대전)
오늘(22일)부터 2주 동안 대전시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합니다.

이에 따라 대전지역 유흥시설과 식당, 카페의 영업시간이 밤 10시까지로 제한되고, 공원과 하천 등 야외 음주 행위는 밤 10시 이후 금지됩니다.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실내체육시설은 밤 10시까지로 영업시간을 제한해 준 4단계에 해당하는 조치가 적용됩니다.

사적모임은 직계가족 포함 4명까지 가능하고 결혼식과 장례식 등 행사참석 인원은 49명 이하로 제한됩니다.

대전시는 급증한 검사자에 대응하기 위해 한밭운동장 선별검사소에 이어 내일(23일)부터 엑스포 검사소도 밤 9시까지 운영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