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전, 여름 전력수급 비상대응 체계 가동…“안정적 공급 총력”
입력 2021.07.22 (10:31) 수정 2021.07.22 (10:33) 경제
한국전력은 올여름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해 비상대응 체계를 가동 중이라고 오늘(22일) 밝혔습니다.

한전은 지난 5일부터 본사와 15개 지역본부에 전력수급 대책상황실을 운영하며 전국 244개 사업소에서 발생할 수 있는 긴급상황에 대비한 비상 대응체계를 갖췄습니다.

발전회사와 전력거래소, 대용량 고객 등과도 비상 상황에 대비해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159호의 고객과 긴급절전 수요조정 약정을 체결해 885MW의 수요자원을 확보했으며, 전력 판매량의 약 50%를 차지하는 계약전력 3천kW 이상 대용량 고객 1만1천967호과의 협조체계를 구축해 전력수급 상황을 공유하고 최대부하 시 절전 안내를 추진 중입니다.

또한 전력 사용 급증이 예상되는 지역의 전력설비 사전 점검·교체, 전력계통 과부하 해소, 공동주택(아파트) 정전 예방을 위한 진단과 신속 복구 지원 체계 점검 등을 완료했습니다.

하천 제방, 침수 지역 등 취약개소 23만9천124개소와 빗물 펌프장 및 배수장 등 취수설비 2천289개소의 전력설비 특별점검과 부하 예상 변압기 약 3천대의 교체 작업도 마쳤습니다.

이와 함께 한전은 여름철 전력수급 비상 상황 시 대응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어제(21일) 전남 나주 소재 본사 재난종합상황실에서 전력수급 비상훈련을 실시했습니다.

훈련은 이상고온으로 전력수요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불시에 발전기가 고장나 예비력이 급감하는 상황을 가정해 비상단계별로 진행됐습니다.

정승일 한전 사장은 “전력수급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요 설비에 대한 추가적인 안전 점검을 추진하고 비상단계별 조치사항도 철저히 훈련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한전에 따르면 올해 전력수요가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보이는 8월 둘째 주의 전력공급 능력은 99.2GW로 지난해 대비 1.2GW 늘었습니다.

그러나 폭염으로 인한 냉방수요 증가와 경기회복에 따른 산업생산 증가로 전력수요가 급증하면서 전력 예비율이 낮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올여름 냉방수요는 역대 최악의 폭염이었던 2018년 대비 0.3∼3.8GW 증가할 전망입니다. 올해 1∼7월 반도체·자동차·기계장비 등 전력 다소비 업종의 산업용 전력 사용량은 30만5천416GWh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3.8% 늘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전력 제공]
  • 한전, 여름 전력수급 비상대응 체계 가동…“안정적 공급 총력”
    • 입력 2021-07-22 10:31:35
    • 수정2021-07-22 10:33:03
    경제
한국전력은 올여름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해 비상대응 체계를 가동 중이라고 오늘(22일) 밝혔습니다.

한전은 지난 5일부터 본사와 15개 지역본부에 전력수급 대책상황실을 운영하며 전국 244개 사업소에서 발생할 수 있는 긴급상황에 대비한 비상 대응체계를 갖췄습니다.

발전회사와 전력거래소, 대용량 고객 등과도 비상 상황에 대비해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159호의 고객과 긴급절전 수요조정 약정을 체결해 885MW의 수요자원을 확보했으며, 전력 판매량의 약 50%를 차지하는 계약전력 3천kW 이상 대용량 고객 1만1천967호과의 협조체계를 구축해 전력수급 상황을 공유하고 최대부하 시 절전 안내를 추진 중입니다.

또한 전력 사용 급증이 예상되는 지역의 전력설비 사전 점검·교체, 전력계통 과부하 해소, 공동주택(아파트) 정전 예방을 위한 진단과 신속 복구 지원 체계 점검 등을 완료했습니다.

하천 제방, 침수 지역 등 취약개소 23만9천124개소와 빗물 펌프장 및 배수장 등 취수설비 2천289개소의 전력설비 특별점검과 부하 예상 변압기 약 3천대의 교체 작업도 마쳤습니다.

이와 함께 한전은 여름철 전력수급 비상 상황 시 대응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어제(21일) 전남 나주 소재 본사 재난종합상황실에서 전력수급 비상훈련을 실시했습니다.

훈련은 이상고온으로 전력수요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불시에 발전기가 고장나 예비력이 급감하는 상황을 가정해 비상단계별로 진행됐습니다.

정승일 한전 사장은 “전력수급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요 설비에 대한 추가적인 안전 점검을 추진하고 비상단계별 조치사항도 철저히 훈련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한전에 따르면 올해 전력수요가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보이는 8월 둘째 주의 전력공급 능력은 99.2GW로 지난해 대비 1.2GW 늘었습니다.

그러나 폭염으로 인한 냉방수요 증가와 경기회복에 따른 산업생산 증가로 전력수요가 급증하면서 전력 예비율이 낮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올여름 냉방수요는 역대 최악의 폭염이었던 2018년 대비 0.3∼3.8GW 증가할 전망입니다. 올해 1∼7월 반도체·자동차·기계장비 등 전력 다소비 업종의 산업용 전력 사용량은 30만5천416GWh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3.8% 늘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전력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