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쿄올림픽 “남아공-일본 축구, 오늘 예정대로 열릴 듯”
입력 2021.07.22 (10:49) 수정 2021.07.22 (10:58)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참가 선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음에도 남아공과 일본의 남자 축구 경기는 오늘 저녁 8시에 예정대로 치러질 전망입니다.

일본 현지 매체는 올림픽 조직위원회 관계자가 경기를 치르기 위해 국제축구연맹과 협의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남아공 축구 대표팀에서 선수 2명과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18명이 밀접접촉자로 분류됐었는데요.

선수가 밀접 접촉자로 분류됐어도 경기 시작 6시간 전에 PCR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으면 출전이 가능하게 됩니다.
  • 도쿄올림픽 “남아공-일본 축구, 오늘 예정대로 열릴 듯”
    • 입력 2021-07-22 10:49:33
    • 수정2021-07-22 10:58:16
    지구촌뉴스
참가 선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음에도 남아공과 일본의 남자 축구 경기는 오늘 저녁 8시에 예정대로 치러질 전망입니다.

일본 현지 매체는 올림픽 조직위원회 관계자가 경기를 치르기 위해 국제축구연맹과 협의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남아공 축구 대표팀에서 선수 2명과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18명이 밀접접촉자로 분류됐었는데요.

선수가 밀접 접촉자로 분류됐어도 경기 시작 6시간 전에 PCR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으면 출전이 가능하게 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