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SK이노 노사, 최단기간 단체협약 합의…4조2교대 전환 검토
입력 2021.07.22 (11:19) 수정 2021.07.22 (11:21) 사회
SK이노베이션 노사가 2021년도 단체협약 갱신 교섭에서 역대 최단기간에 합의했습니다.

SK이노베이션은 오늘(22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과 SK이노베이션 울산공장을 화상으로 연결해 '2021년도 단체협약 조인식'을 열었다고 밝혔습니다.

조인식에는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 SK에너지 조경목 사장, 이성훈 노동조합위원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올해 SK이노베이션 노사는 지난달 16일 울산에서 상견례를 갖고 교섭을 시작한 지 3주 만인 지난 8일 잠정 합의를 이뤘고, 노조 조합원 투표를 거쳐 오늘 최종 합의했습니다.

역대 SK이노베이션 단체협약 교섭 중 최단 시간에 이룬 합의입니다.

노조는 역대 최고 조합원 투표율(95.8%)과 최고 찬성률(88.5%)로 새 단체협약에 동의했습니다.

SK이노베이션 노사는 이번 단체협약에서 휴가제 개선과 자녀 양육, 학자금 지원 현실화, 생활 안정 지원 등 복리후생제도 개선에 합의했습니다.

또, 구성원들의 업무 몰입도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사 공동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현행 4조3교대인 근무 형태를 4조2교대로 전환하는데 필요한 검토를 하기로 했습니다.

이성훈 노조위원장은 "노사 경계를 넘어 '구성원의 행복'이라는 공통 목표에 대한 공감대를 가지고 교섭에 임했다"며 "이번 단체협약은 SK이노베이션 노사문화를 한 차원 개선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김준 총괄사장은 "올해 단체협약이 최단기간·최고 찬성률로 타결되면서 차원이 다른 노사문화를 만들었다는 점에 놀랍고, 감사하다"며 "굳건한 신뢰를 바탕으로 새로운 SK이노베이션을 함께 만들어나가자"고 당부했습니다.

앞서 SK이노베이션 노사는 올해 초 2021년도 임금협상에서도 역대 최단 시간인 첫 교섭 20분 만에 잠정 합의를 이루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SK이노베이션 제공]
  • SK이노 노사, 최단기간 단체협약 합의…4조2교대 전환 검토
    • 입력 2021-07-22 11:19:16
    • 수정2021-07-22 11:21:00
    사회
SK이노베이션 노사가 2021년도 단체협약 갱신 교섭에서 역대 최단기간에 합의했습니다.

SK이노베이션은 오늘(22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과 SK이노베이션 울산공장을 화상으로 연결해 '2021년도 단체협약 조인식'을 열었다고 밝혔습니다.

조인식에는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 SK에너지 조경목 사장, 이성훈 노동조합위원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올해 SK이노베이션 노사는 지난달 16일 울산에서 상견례를 갖고 교섭을 시작한 지 3주 만인 지난 8일 잠정 합의를 이뤘고, 노조 조합원 투표를 거쳐 오늘 최종 합의했습니다.

역대 SK이노베이션 단체협약 교섭 중 최단 시간에 이룬 합의입니다.

노조는 역대 최고 조합원 투표율(95.8%)과 최고 찬성률(88.5%)로 새 단체협약에 동의했습니다.

SK이노베이션 노사는 이번 단체협약에서 휴가제 개선과 자녀 양육, 학자금 지원 현실화, 생활 안정 지원 등 복리후생제도 개선에 합의했습니다.

또, 구성원들의 업무 몰입도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사 공동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현행 4조3교대인 근무 형태를 4조2교대로 전환하는데 필요한 검토를 하기로 했습니다.

이성훈 노조위원장은 "노사 경계를 넘어 '구성원의 행복'이라는 공통 목표에 대한 공감대를 가지고 교섭에 임했다"며 "이번 단체협약은 SK이노베이션 노사문화를 한 차원 개선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김준 총괄사장은 "올해 단체협약이 최단기간·최고 찬성률로 타결되면서 차원이 다른 노사문화를 만들었다는 점에 놀랍고, 감사하다"며 "굳건한 신뢰를 바탕으로 새로운 SK이노베이션을 함께 만들어나가자"고 당부했습니다.

앞서 SK이노베이션 노사는 올해 초 2021년도 임금협상에서도 역대 최단 시간인 첫 교섭 20분 만에 잠정 합의를 이루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SK이노베이션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