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신규 확진자 또 최다 기록…수도권 4단계 연장 가능성
입력 2021.07.22 (12:05) 수정 2021.07.22 (13:0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천8백명대를 넘어 최다 확진자 기록을 하루 만에 경신했습니다.

다음 주부터 적용할 수도권 새 거리두기는 현행 4단계를 2주간 연장하는 방안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이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842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어제 나온 최다 신규 확진자 기록을 하루 만에 경신했습니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1,500명대로 어제보다 200명 가량 줄었지만, 청해부대 관련 확진자 270명이 해외유입 사례에 포함되면서 전체 확진자 수가 늘었습니다.

청해부대와 관련해선 오늘 1명 더 확진돼 부대원 301명 가운데 모두 27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거리두기 4단계인 수도권에서 1천명 가까이 나오는 등 여전히 확진자가 집중됐습니다.

서울 관악구의 한 사우나에서 확진자 8명이 새로 나왔고, 동대문구 병원에서도 현재까지 7명이 확진되는 등 국내 발생 기준 서울에서는 494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비수도권의 확진자 비중은 35%를 넘어서면서 4차 대유행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부가 오는 25일 종료될 예정인 수도권의 거리두기 4단계를 2주 더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사적모임 제한 등 고강도 조치에도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면서 이번 유행이 오랫동안 지속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기 때문입니다.

백신 1차 접종자는 어제 하루 14만 명가량 늘어 현재까지 누적 1,658만여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인구 대비 32.3%입니다.

접종 완료자는 누적 672만여 명으로, 인구 대비 접종 완료 비율은 13.1%입니다.

정부는 과부하 등으로 오류가 반복되고 있는 백신 사전예약 시스템과 관련해서 보건당국은 점검을 진행하고 있으며, 서버 단기 임차와 증설로 처리량을 확충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이지은입니다.

영상편집:이재연


  • 신규 확진자 또 최다 기록…수도권 4단계 연장 가능성
    • 입력 2021-07-22 12:05:26
    • 수정2021-07-22 13:04:49
    뉴스 12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천8백명대를 넘어 최다 확진자 기록을 하루 만에 경신했습니다.

다음 주부터 적용할 수도권 새 거리두기는 현행 4단계를 2주간 연장하는 방안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이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842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어제 나온 최다 신규 확진자 기록을 하루 만에 경신했습니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1,500명대로 어제보다 200명 가량 줄었지만, 청해부대 관련 확진자 270명이 해외유입 사례에 포함되면서 전체 확진자 수가 늘었습니다.

청해부대와 관련해선 오늘 1명 더 확진돼 부대원 301명 가운데 모두 27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거리두기 4단계인 수도권에서 1천명 가까이 나오는 등 여전히 확진자가 집중됐습니다.

서울 관악구의 한 사우나에서 확진자 8명이 새로 나왔고, 동대문구 병원에서도 현재까지 7명이 확진되는 등 국내 발생 기준 서울에서는 494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비수도권의 확진자 비중은 35%를 넘어서면서 4차 대유행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부가 오는 25일 종료될 예정인 수도권의 거리두기 4단계를 2주 더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사적모임 제한 등 고강도 조치에도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면서 이번 유행이 오랫동안 지속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기 때문입니다.

백신 1차 접종자는 어제 하루 14만 명가량 늘어 현재까지 누적 1,658만여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인구 대비 32.3%입니다.

접종 완료자는 누적 672만여 명으로, 인구 대비 접종 완료 비율은 13.1%입니다.

정부는 과부하 등으로 오류가 반복되고 있는 백신 사전예약 시스템과 관련해서 보건당국은 점검을 진행하고 있으며, 서버 단기 임차와 증설로 처리량을 확충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이지은입니다.

영상편집:이재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