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가 제압할게…” 피살 전까지 엄마 안심시킨 중학생 아들
입력 2021.07.22 (13:30) 수정 2021.07.23 (14:35) 취재K
지난 18일 숨진 A 군(16)이 친구들과 웃으며 함께 찍은 사진.지난 18일 숨진 A 군(16)이 친구들과 웃으며 함께 찍은 사진.
"엄마가 또 맞아 죽을까 봐. 걱정하지 말라고. 자기가 제압할 수 있다고…그게 마지막 말이 될 줄 몰랐는데…"

피살된 중학생 A 군(16)의 어머니는 오늘(22일) 제주시 모 처에서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한참을 울부짖었다. 그녀는 자신의 몸을 손바닥으로 수없이 내리치며 아들을 잃은 슬픔에 고통스러워 했다.

A 군의 어머니는 "가정폭력을 당할 때마다 아들이 나를 안심시키기 바빴다"며 "피해자 진술을 하러 경찰서에 갈 때도 아들과 함께 갔다"고 말했다.

어머니는 "전 연인이 아들을 죽이겠다고 협박했을 때도, 아들은 자기가 제압할 수 있으니 걱정하지 말라고 말했다"며 흐느꼈다.


■ 사건 발생 전에도 가정폭력 증거 모으고 경찰서 함께 가고

어머니의 전 연인에게 살해당한 중학생 A 군은 늘 어머니를 안심시켜왔다고 유족은 말했다.

지난 5월 가정폭력이 발생했을 때도 A 군은 부서진 TV와 컴퓨터 등을 휴대폰으로 촬영하고, 부서진 유리 조각까지 비닐봉지에 담아 모았다. 나중에 수사기록용으로 제출하기 위해서였다.

지난달 초 제주 동부경찰서에 피해자 진술을 하러 갔을 때도 A 군은 어머니와 외삼촌과 함께 경찰서로 향했다.

지난 2일 새벽 자신의 어머니가 피의자로부터 목 졸림을 당해 죽기 직전까지 내몰렸을 때도, 이튿날 주택 외부에 가스 배관이 파열된 사실을 확인하고 경찰서에 갔을 때도 A 군은 늘 엄마 곁에 있었다.

A 군 어머니는 "살해범이 내 아들을 먼저 죽이고 나를 죽이겠다고 지속적으로 협박했다. 아들이 걱정돼 늘 조심하라고 말했지만, 그때마다 아들은 자기가 제압할 수 있다며 오히려 나를 안심시켰다"고 말했다.

지난 18일 제주시 조천읍 주택에 침입하고 있는 백 모 (48) 씨 (사진=제주경찰청)지난 18일 제주시 조천읍 주택에 침입하고 있는 백 모 (48) 씨 (사진=제주경찰청)

A 군의 어머니는 살인 사건이 발생한 지난 18일 오후 2시 15분쯤 아들과 마지막 전화 통화를 했다.

이후 1시간 뒤인 오후 3시 16분쯤 살해범 백 모 (48) 씨와 공범 김 모(46) 씨가 주택 뒤편으로 침입해 범행을 저질렀다. 당시 A 군은 혼자 집에 머물고 있었다.

A 군의 어머니는 "오후 4시쯤 아들에게 전화했지만, 전화기가 꺼져 있었다"며 "밥을 먹고 있다는 아들의 목소리가 마지막이었다"고 흐느꼈다.

그녀는 이날 밤 10시 50분쯤 일을 마치고 귀가해 숨진 아들을 발견하고 112에 신고했다.


안타까운 16살 죽음 막지 못한 경찰

경찰은 수차례 신변 위협의 징후가 있었음에도 사건을 막지 못했다.

지난달 이미 가정폭력 신고가 접수됐고, 지난 2일 새벽에는 백 씨가 주택에 침입해 어머니의 목을 조른 뒤 휴대폰과 지갑을 갖고 도주했다는 추가 신고가 접수됐다.

이튿날인 지난 3일에는 주택 외부 가스 배관을 누군가 파손해 가스가 유출됐고, 지난 5일에는 옥상에 누군가 침입했다는 신고까지 접수했지만, 경찰은 적극적인 검거에 나서지 않았다.

이 기간 경찰은 백 씨에게 두 차례 출석 요구서를 보냈을 뿐 따로 체포 영장을 신청해 검거에 나서지 않았다.

백 씨가 이미 다수의 전과가 있는 인물이라는 점에서 적극적으로 신병 확보에 나섰어야 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경찰은 백 씨의 출석 요구 기한인 7월 21일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검거해 범행 여부 등을 파악하려 했고, 100m 이내 접근 금지와 전화나 이메일 등 전자 통신 접근을 금지하는 임시조치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제도 안에서 최대한 노력했다고도 덧붙였다.

피해자 주택에 경찰이 설치한 CCTV피해자 주택에 경찰이 설치한 CCTV

하지만 유족은 잠복 수사 등 보다 적극적인 경찰의 수사가 이뤄졌다면 A군의 죽음을 막을 수 있지 않았겠냐고 반문하고 있다.

또 경찰이 설치한 CCTV가 모니터링이 아닌 녹화용에 그치고, 재고가 있었음에도 경찰이 스마트워치를 지급하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한편 A 군의 부검 결과 사인은 목 졸림에 의한 질식사로 나타났다. A 군은 얼굴 등 신체 곳곳에 멍이 들어있었고, 청테이프로 손과 발, 입 등이 결박돼 숨진 채 발견됐다.
  • “내가 제압할게…” 피살 전까지 엄마 안심시킨 중학생 아들
    • 입력 2021-07-22 13:30:39
    • 수정2021-07-23 14:35:27
    취재K
지난 18일 숨진 A 군(16)이 친구들과 웃으며 함께 찍은 사진.지난 18일 숨진 A 군(16)이 친구들과 웃으며 함께 찍은 사진.
"엄마가 또 맞아 죽을까 봐. 걱정하지 말라고. 자기가 제압할 수 있다고…그게 마지막 말이 될 줄 몰랐는데…"

피살된 중학생 A 군(16)의 어머니는 오늘(22일) 제주시 모 처에서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한참을 울부짖었다. 그녀는 자신의 몸을 손바닥으로 수없이 내리치며 아들을 잃은 슬픔에 고통스러워 했다.

A 군의 어머니는 "가정폭력을 당할 때마다 아들이 나를 안심시키기 바빴다"며 "피해자 진술을 하러 경찰서에 갈 때도 아들과 함께 갔다"고 말했다.

어머니는 "전 연인이 아들을 죽이겠다고 협박했을 때도, 아들은 자기가 제압할 수 있으니 걱정하지 말라고 말했다"며 흐느꼈다.


■ 사건 발생 전에도 가정폭력 증거 모으고 경찰서 함께 가고

어머니의 전 연인에게 살해당한 중학생 A 군은 늘 어머니를 안심시켜왔다고 유족은 말했다.

지난 5월 가정폭력이 발생했을 때도 A 군은 부서진 TV와 컴퓨터 등을 휴대폰으로 촬영하고, 부서진 유리 조각까지 비닐봉지에 담아 모았다. 나중에 수사기록용으로 제출하기 위해서였다.

지난달 초 제주 동부경찰서에 피해자 진술을 하러 갔을 때도 A 군은 어머니와 외삼촌과 함께 경찰서로 향했다.

지난 2일 새벽 자신의 어머니가 피의자로부터 목 졸림을 당해 죽기 직전까지 내몰렸을 때도, 이튿날 주택 외부에 가스 배관이 파열된 사실을 확인하고 경찰서에 갔을 때도 A 군은 늘 엄마 곁에 있었다.

A 군 어머니는 "살해범이 내 아들을 먼저 죽이고 나를 죽이겠다고 지속적으로 협박했다. 아들이 걱정돼 늘 조심하라고 말했지만, 그때마다 아들은 자기가 제압할 수 있다며 오히려 나를 안심시켰다"고 말했다.

지난 18일 제주시 조천읍 주택에 침입하고 있는 백 모 (48) 씨 (사진=제주경찰청)지난 18일 제주시 조천읍 주택에 침입하고 있는 백 모 (48) 씨 (사진=제주경찰청)

A 군의 어머니는 살인 사건이 발생한 지난 18일 오후 2시 15분쯤 아들과 마지막 전화 통화를 했다.

이후 1시간 뒤인 오후 3시 16분쯤 살해범 백 모 (48) 씨와 공범 김 모(46) 씨가 주택 뒤편으로 침입해 범행을 저질렀다. 당시 A 군은 혼자 집에 머물고 있었다.

A 군의 어머니는 "오후 4시쯤 아들에게 전화했지만, 전화기가 꺼져 있었다"며 "밥을 먹고 있다는 아들의 목소리가 마지막이었다"고 흐느꼈다.

그녀는 이날 밤 10시 50분쯤 일을 마치고 귀가해 숨진 아들을 발견하고 112에 신고했다.


안타까운 16살 죽음 막지 못한 경찰

경찰은 수차례 신변 위협의 징후가 있었음에도 사건을 막지 못했다.

지난달 이미 가정폭력 신고가 접수됐고, 지난 2일 새벽에는 백 씨가 주택에 침입해 어머니의 목을 조른 뒤 휴대폰과 지갑을 갖고 도주했다는 추가 신고가 접수됐다.

이튿날인 지난 3일에는 주택 외부 가스 배관을 누군가 파손해 가스가 유출됐고, 지난 5일에는 옥상에 누군가 침입했다는 신고까지 접수했지만, 경찰은 적극적인 검거에 나서지 않았다.

이 기간 경찰은 백 씨에게 두 차례 출석 요구서를 보냈을 뿐 따로 체포 영장을 신청해 검거에 나서지 않았다.

백 씨가 이미 다수의 전과가 있는 인물이라는 점에서 적극적으로 신병 확보에 나섰어야 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경찰은 백 씨의 출석 요구 기한인 7월 21일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검거해 범행 여부 등을 파악하려 했고, 100m 이내 접근 금지와 전화나 이메일 등 전자 통신 접근을 금지하는 임시조치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제도 안에서 최대한 노력했다고도 덧붙였다.

피해자 주택에 경찰이 설치한 CCTV피해자 주택에 경찰이 설치한 CCTV

하지만 유족은 잠복 수사 등 보다 적극적인 경찰의 수사가 이뤄졌다면 A군의 죽음을 막을 수 있지 않았겠냐고 반문하고 있다.

또 경찰이 설치한 CCTV가 모니터링이 아닌 녹화용에 그치고, 재고가 있었음에도 경찰이 스마트워치를 지급하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한편 A 군의 부검 결과 사인은 목 졸림에 의한 질식사로 나타났다. A 군은 얼굴 등 신체 곳곳에 멍이 들어있었고, 청테이프로 손과 발, 입 등이 결박돼 숨진 채 발견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