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이달 초 폭우피해 전남 장흥 등 특별재난지역 선포
입력 2021.07.22 (13:49) 수정 2021.07.22 (14:36) 정치
지난 5일부터 나흘동안 발생한 호우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전남지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2일) 오전 11시 50분쯤 해당 지역의 신속한 복구와 피해 수습 지원을 위해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재가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이번 특별재난지역 대상은 전남 장흥군·강진군·해남군 3개 군과 전남 진도군의 진도읍·군내면·고군면·지산면 4개 읍·면입니다.

청와대는 "이번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지자체의 건의 직후에 정부 합동으로 피해조사를 실시해 선포 기준액 초과 여부를 판단하여 이루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역에는 피해시설 복구와 피해주민 생활안정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복구비 중 지방비 부담분의 일부를 국고에서 추가 지원하게 됩니다.

또, 선포된 지역의 주택 피해와 농·어업 등 주 생계 수단에 피해를 입은 주민에게는 생계 구호 차원의 재난지원금과 함께 전기요금 감면 등 각종 공공요금 감면 등의 혜택이 주어집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폭염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지난 호우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무더위 속에서 일상생활로 복귀하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각별히 신경을 써주기 바란다"라고 당부했습니다.

앞서 전남 진도군의회는 어제(21일) 결의문을 내고 이달 초 발생한 집중 호우 피해 복구를 위해 정부의 신속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 문 대통령, 이달 초 폭우피해 전남 장흥 등 특별재난지역 선포
    • 입력 2021-07-22 13:49:39
    • 수정2021-07-22 14:36:28
    정치
지난 5일부터 나흘동안 발생한 호우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전남지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2일) 오전 11시 50분쯤 해당 지역의 신속한 복구와 피해 수습 지원을 위해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재가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이번 특별재난지역 대상은 전남 장흥군·강진군·해남군 3개 군과 전남 진도군의 진도읍·군내면·고군면·지산면 4개 읍·면입니다.

청와대는 "이번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지자체의 건의 직후에 정부 합동으로 피해조사를 실시해 선포 기준액 초과 여부를 판단하여 이루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역에는 피해시설 복구와 피해주민 생활안정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복구비 중 지방비 부담분의 일부를 국고에서 추가 지원하게 됩니다.

또, 선포된 지역의 주택 피해와 농·어업 등 주 생계 수단에 피해를 입은 주민에게는 생계 구호 차원의 재난지원금과 함께 전기요금 감면 등 각종 공공요금 감면 등의 혜택이 주어집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폭염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지난 호우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무더위 속에서 일상생활로 복귀하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각별히 신경을 써주기 바란다"라고 당부했습니다.

앞서 전남 진도군의회는 어제(21일) 결의문을 내고 이달 초 발생한 집중 호우 피해 복구를 위해 정부의 신속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