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미애 “김경수 사퇴 책임론은 갈라치기…야당의 분열 계략”
입력 2021.07.22 (14:24) 수정 2021.07.22 (14:25) 정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선 경선 후보는 김경수 경남도지사에 대한 유죄 확정 판결과 관련해 당내에서 자신의 책임론이 거론된 것에 대해 “갈라치기를 하는 것”이라면서 “국민의힘의 분열 계략과 궤를 같이하면 안 좋다”고 밝혔습니다.

추 후보는 오늘(22일) 대전시의회 기자 간담회에서 자신을 ‘자살골 해트트릭 선수’라고 한 김두관 후보의 발언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습니다.

추 후보는 그러면서 자신이 당 대표 시절 평창 동계올림픽과 관련해 ‘평양 올림픽’이라고 비난하는 댓글이 난무해 당에서 가짜뉴스 대책단을 구성했고, 대책단 보고를 통해 네이버에 ‘매크로’ 댓글이 올라오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자신이 네이버 측에 조치를 촉구하는 발언을 했고, 이후 네이버가 회사 차원에서 자체 조사한 결과 매크로 접속을 발견해 수사 의뢰해, 드루킹이란 집단이 드러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추 후보는 “이것이 당 가짜뉴스 대책단이 한 일이고, 당시 대표가 저라는 것뿐”이라며 “제가 김경수 지사를 잡았다고 하는 것은 우리 세력을 분열시키려는 국민의힘의 계략”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추 후보는 드루킹 특검 수사와 관련해서도 “야당에서 단식하면서 특검을 주장했지만 저는 끝까지 반대했다”며 “김경수 지사는 굉장히 순수한 분이어서 당당하고 떳떳하니 특검을 받겠다고 먼저 결단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추 후보는 이와 함께 4.7 재보선 참패와 관련해 이낙연 후보의 책임론을 거듭 제기했습니다.

이른바 ‘추-윤 갈등’ 때문에 재보선에 참패한 것이라는 얘기는 검찰개혁, 언론개혁을 바라는 지지층이 동의할 수 없다면서, 자신이 법무부 장관에서 물러날 때 이낙연 당시 당 대표가 수사와 기소 분리를 국회가 입법으로 해결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결국 법안 발의를 하지 않은 채 물러났다며, 이낙연 후보가 4.7 재보선을 지휘한 만큼 참패의 책임은 당연히 대표가 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추미애 “김경수 사퇴 책임론은 갈라치기…야당의 분열 계략”
    • 입력 2021-07-22 14:24:14
    • 수정2021-07-22 14:25:33
    정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선 경선 후보는 김경수 경남도지사에 대한 유죄 확정 판결과 관련해 당내에서 자신의 책임론이 거론된 것에 대해 “갈라치기를 하는 것”이라면서 “국민의힘의 분열 계략과 궤를 같이하면 안 좋다”고 밝혔습니다.

추 후보는 오늘(22일) 대전시의회 기자 간담회에서 자신을 ‘자살골 해트트릭 선수’라고 한 김두관 후보의 발언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습니다.

추 후보는 그러면서 자신이 당 대표 시절 평창 동계올림픽과 관련해 ‘평양 올림픽’이라고 비난하는 댓글이 난무해 당에서 가짜뉴스 대책단을 구성했고, 대책단 보고를 통해 네이버에 ‘매크로’ 댓글이 올라오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자신이 네이버 측에 조치를 촉구하는 발언을 했고, 이후 네이버가 회사 차원에서 자체 조사한 결과 매크로 접속을 발견해 수사 의뢰해, 드루킹이란 집단이 드러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추 후보는 “이것이 당 가짜뉴스 대책단이 한 일이고, 당시 대표가 저라는 것뿐”이라며 “제가 김경수 지사를 잡았다고 하는 것은 우리 세력을 분열시키려는 국민의힘의 계략”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추 후보는 드루킹 특검 수사와 관련해서도 “야당에서 단식하면서 특검을 주장했지만 저는 끝까지 반대했다”며 “김경수 지사는 굉장히 순수한 분이어서 당당하고 떳떳하니 특검을 받겠다고 먼저 결단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추 후보는 이와 함께 4.7 재보선 참패와 관련해 이낙연 후보의 책임론을 거듭 제기했습니다.

이른바 ‘추-윤 갈등’ 때문에 재보선에 참패한 것이라는 얘기는 검찰개혁, 언론개혁을 바라는 지지층이 동의할 수 없다면서, 자신이 법무부 장관에서 물러날 때 이낙연 당시 당 대표가 수사와 기소 분리를 국회가 입법으로 해결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결국 법안 발의를 하지 않은 채 물러났다며, 이낙연 후보가 4.7 재보선을 지휘한 만큼 참패의 책임은 당연히 대표가 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