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재명 “이재용 사면은 특혜…가석방 심사는 불이익 없어야”
입력 2021.07.22 (17:22) 수정 2021.07.22 (17:22)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특별사면 가능성과 관련해 “사면은 명확하게 안 된다고 말씀드릴 수밖에 없다”고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 후보는 오늘(22일) 온라인 정책 기자간담회에서 “사면 문제에 대해선 누구도 특혜를 받으면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사회적으로 권력과 지위, 부를 누리는 사람이 그 이유로 특혜를 받는 건 결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엄청난 부와 권력, 영향력 가진 분들이 그걸 이용해서 자꾸 특혜를 받고 하면 이 사회가 어떻게 되겠나”라고 반문했습니다.

이 후보는 자신이 종전에 명확히 입장을 표명하지 못한 이유에 대해 “사면은 국민의 뜻을 존중해 대통령께서 고도의 정무적 판단을 해야 할 사안”이라며 “저 같은 사람이 얘기하면 자유롭고 합리적 판단에 장애가 돼 말을 안 하는 게 낫다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일정 형기를 마친 경우 형기는 남겨둔 채 먼저 석방을 해주는 가석방 제도와 관련 해선 이재용 부회장도 심사 대상에 해당된다면 불이익 없이 심사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가석방은 은혜가 아닌 제도로 모든 수용자가 누릴 수 있는 제도”라며 “(이재용 부회장에게도) 불이익을 줄 필요 없이 일반 수용자와 똑같이 심사해 결정하면 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재명 “이재용 사면은 특혜…가석방 심사는 불이익 없어야”
    • 입력 2021-07-22 17:22:32
    • 수정2021-07-22 17:22:53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특별사면 가능성과 관련해 “사면은 명확하게 안 된다고 말씀드릴 수밖에 없다”고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 후보는 오늘(22일) 온라인 정책 기자간담회에서 “사면 문제에 대해선 누구도 특혜를 받으면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사회적으로 권력과 지위, 부를 누리는 사람이 그 이유로 특혜를 받는 건 결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엄청난 부와 권력, 영향력 가진 분들이 그걸 이용해서 자꾸 특혜를 받고 하면 이 사회가 어떻게 되겠나”라고 반문했습니다.

이 후보는 자신이 종전에 명확히 입장을 표명하지 못한 이유에 대해 “사면은 국민의 뜻을 존중해 대통령께서 고도의 정무적 판단을 해야 할 사안”이라며 “저 같은 사람이 얘기하면 자유롭고 합리적 판단에 장애가 돼 말을 안 하는 게 낫다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일정 형기를 마친 경우 형기는 남겨둔 채 먼저 석방을 해주는 가석방 제도와 관련 해선 이재용 부회장도 심사 대상에 해당된다면 불이익 없이 심사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가석방은 은혜가 아닌 제도로 모든 수용자가 누릴 수 있는 제도”라며 “(이재용 부회장에게도) 불이익을 줄 필요 없이 일반 수용자와 똑같이 심사해 결정하면 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