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재형, 태영호 만나 北 인권·김경수 규탄…“문 대통령 침묵은 국민 무시”
입력 2021.07.22 (17:51) 수정 2021.07.22 (17:53) 정치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국회 의원회관을 찾아 국민의힘 의원들에게 차례로 인사에 나섰습니다. 그제(20일) 국민의힘 대변인단 및 사무처 직원들과 상견례를 한 데 이어, 신입 당원으로서 정치 행보에 속도를 내는 모양새입니다.

최 전 원장은 오늘(22일) 오후 국민의힘 의원 가운데 가장 먼저 태영호 의원을 만나, 탈북민 강제 북송과 북한의 인권 문제 등에 대해 대화를 나눴습니다.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 출신인 태 의원은 최 전 원장이 지난 2012년 탈북민 강제북송 반대 시위에 참여하는 등 북한 이탈 주민들에게는 남다른 인물이라며, “(대선) 후보로 나오신다고 해서 내심으로 적극 지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최 전 원장도 ‘헌법상 우리 국민인 북한 주민들의 인권 문제를 도외시하면서 통일을 논의하는 건 순서가 바뀌었다’면서, 강제 북송이 심각한 문제라는 태 의원의 지적에 동의했습니다.

■ 최재형 “여론 조작 수혜자, 문 대통령 침묵…국민 무시”

최 원장은 또 ‘드루킹 댓글 조작 혐의’로 어제 대법원에서 유죄 확정판결을 받은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에 대해선, “여론 조작의 수혜자라고 할 수 있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지금까지 아무런 말씀이 없으신 것은 국민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 싶다”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최 전 원장은 “김 전 지사는 당시 문 후보를 가장 가까이에서 수행하고 대변인 역할도 했다”면서 “김 전 지사가 누굴 위해, 왜 그런 일을 했는지는 온 국민이 아는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결정과 관련해선 그 자체도 심각한 문제였지만, 대통령 의중에 따라 국가의 시스템이 온전히 지켜지지 않고 통제 장치 없이 그대로 흘러간 게 문제였다고 주장했습니다.

최 전 원장은 “대통령의 의중에 맞게 정책이 수립될 때 공무원들이 아닌 건 아니라고 얘기할 수 있도록 ‘비빌 언덕’을 만들어주는 게 감사의 중요한 의미”라면서, “원칙을 지키지 않으면 언젠가 감사원이 문제 삼는다는 데 대해 공무원들이 힘을 얻고 목소리를 낸 게 아닌가 한다”고 말했습니다.

면담을 마친 최 전 원장은 태영호 의원을 가장 먼저 만난 이유에 대해 “우리 정부가 많이 소홀해 왔던 게 북한 주민 인권문제”라면서, “태 의원이 평소 주장하시는 바에 공감되는 부분이 있어 처음으로 인사드리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먼저 대선 출사표를 던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최근 여러 구설에 오른 데 대해서는 “정치를 처음 시작하는 사람은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일”이라며, 크게 비중을 두고 평가할 일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야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이명박, 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 필요성에 대한 질문에는 “헌정사에 있어 굉장히 비극적인 일”이라면서도, “사면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인 만큼 국민 여론을 수렴해 결정하시리라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최재형, 태영호 만나 北 인권·김경수 규탄…“문 대통령 침묵은 국민 무시”
    • 입력 2021-07-22 17:51:18
    • 수정2021-07-22 17:53:50
    정치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국회 의원회관을 찾아 국민의힘 의원들에게 차례로 인사에 나섰습니다. 그제(20일) 국민의힘 대변인단 및 사무처 직원들과 상견례를 한 데 이어, 신입 당원으로서 정치 행보에 속도를 내는 모양새입니다.

최 전 원장은 오늘(22일) 오후 국민의힘 의원 가운데 가장 먼저 태영호 의원을 만나, 탈북민 강제 북송과 북한의 인권 문제 등에 대해 대화를 나눴습니다.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 출신인 태 의원은 최 전 원장이 지난 2012년 탈북민 강제북송 반대 시위에 참여하는 등 북한 이탈 주민들에게는 남다른 인물이라며, “(대선) 후보로 나오신다고 해서 내심으로 적극 지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최 전 원장도 ‘헌법상 우리 국민인 북한 주민들의 인권 문제를 도외시하면서 통일을 논의하는 건 순서가 바뀌었다’면서, 강제 북송이 심각한 문제라는 태 의원의 지적에 동의했습니다.

■ 최재형 “여론 조작 수혜자, 문 대통령 침묵…국민 무시”

최 원장은 또 ‘드루킹 댓글 조작 혐의’로 어제 대법원에서 유죄 확정판결을 받은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에 대해선, “여론 조작의 수혜자라고 할 수 있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지금까지 아무런 말씀이 없으신 것은 국민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 싶다”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최 전 원장은 “김 전 지사는 당시 문 후보를 가장 가까이에서 수행하고 대변인 역할도 했다”면서 “김 전 지사가 누굴 위해, 왜 그런 일을 했는지는 온 국민이 아는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결정과 관련해선 그 자체도 심각한 문제였지만, 대통령 의중에 따라 국가의 시스템이 온전히 지켜지지 않고 통제 장치 없이 그대로 흘러간 게 문제였다고 주장했습니다.

최 전 원장은 “대통령의 의중에 맞게 정책이 수립될 때 공무원들이 아닌 건 아니라고 얘기할 수 있도록 ‘비빌 언덕’을 만들어주는 게 감사의 중요한 의미”라면서, “원칙을 지키지 않으면 언젠가 감사원이 문제 삼는다는 데 대해 공무원들이 힘을 얻고 목소리를 낸 게 아닌가 한다”고 말했습니다.

면담을 마친 최 전 원장은 태영호 의원을 가장 먼저 만난 이유에 대해 “우리 정부가 많이 소홀해 왔던 게 북한 주민 인권문제”라면서, “태 의원이 평소 주장하시는 바에 공감되는 부분이 있어 처음으로 인사드리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먼저 대선 출사표를 던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최근 여러 구설에 오른 데 대해서는 “정치를 처음 시작하는 사람은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일”이라며, 크게 비중을 두고 평가할 일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야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이명박, 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 필요성에 대한 질문에는 “헌정사에 있어 굉장히 비극적인 일”이라면서도, “사면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인 만큼 국민 여론을 수렴해 결정하시리라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