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 사흘째 확진자수 ‘최다’…방역·보건현장 비상
입력 2021.07.22 (19:05) 수정 2021.07.22 (19:4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부산에서는 오늘 116명이 신규 확진돼 사흘 연속 최다 확진자 수를 기록하고 있는데요,

진단 검사에서부터 역학 조사는 물론 병실 확보에 이르기까지 방역 당국은 그야말로 비상이 걸렸습니다.

이준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집단감염이 발생한 동래구 한 목욕탕입니다.

하루 만에 11명이 추가 확진되면서 누적 확진자 수가 17명으로 늘었습니다.

확진자와 같은 시간대에 목욕탕을 찾은 이용객만 2천5백 명에 달합니다.

부산시 방역당국이 목욕탕 동선을 공개하고 이용자에게 검사를 당부했지만, 역학 조사마저 힘에 부치는 상황입니다.

[안병선/부산시 시민건강국장 : "워낙 빠른 속도로 확진자가 늘어남에 따라 현재도 역학조사의 어려움들이 굉장히 많습니다. 검사를 독려하는 전화를 2,500통을 한다고 생각하시면 그 업무량이…."]

이처럼 부산에서는 지난 20일부터 사흘 연속 '최다' 기록을 깨고 있어 방역, 보건 현장은 그야말로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병상 확보에도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부산의 일반 병상 367개 가운데 이미 80%가 운영 중입니다.

580병상의 생활치료센터는 상황이 더욱 심각합니다.

[안병선/부산시 시민건강국장 : "(생활치료센터는) 현재 90% 정도 지금 점유, 가동하고 있습니다. 90%라는 것은 그날 퇴소하시는 분들 소독하고 입소하고 하는 것을 생각한다면 거의 지금은 만실에 가깝다고..."]

지난 19일, 유흥시설 등에 대한 영업금지에 이어 거리두기 3단계 격상까지, 방역 수칙을 강화해 왔지만 그 효과는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는 상황.

거리두기 4단계 격상이 불가피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는 가운데 부산시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촬영기자:정운호/영상편집:김종수/그래픽:김명진
  • 부산 사흘째 확진자수 ‘최다’…방역·보건현장 비상
    • 입력 2021-07-22 19:05:19
    • 수정2021-07-22 19:46:13
    뉴스 7
[앵커]

부산에서는 오늘 116명이 신규 확진돼 사흘 연속 최다 확진자 수를 기록하고 있는데요,

진단 검사에서부터 역학 조사는 물론 병실 확보에 이르기까지 방역 당국은 그야말로 비상이 걸렸습니다.

이준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집단감염이 발생한 동래구 한 목욕탕입니다.

하루 만에 11명이 추가 확진되면서 누적 확진자 수가 17명으로 늘었습니다.

확진자와 같은 시간대에 목욕탕을 찾은 이용객만 2천5백 명에 달합니다.

부산시 방역당국이 목욕탕 동선을 공개하고 이용자에게 검사를 당부했지만, 역학 조사마저 힘에 부치는 상황입니다.

[안병선/부산시 시민건강국장 : "워낙 빠른 속도로 확진자가 늘어남에 따라 현재도 역학조사의 어려움들이 굉장히 많습니다. 검사를 독려하는 전화를 2,500통을 한다고 생각하시면 그 업무량이…."]

이처럼 부산에서는 지난 20일부터 사흘 연속 '최다' 기록을 깨고 있어 방역, 보건 현장은 그야말로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병상 확보에도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부산의 일반 병상 367개 가운데 이미 80%가 운영 중입니다.

580병상의 생활치료센터는 상황이 더욱 심각합니다.

[안병선/부산시 시민건강국장 : "(생활치료센터는) 현재 90% 정도 지금 점유, 가동하고 있습니다. 90%라는 것은 그날 퇴소하시는 분들 소독하고 입소하고 하는 것을 생각한다면 거의 지금은 만실에 가깝다고..."]

지난 19일, 유흥시설 등에 대한 영업금지에 이어 거리두기 3단계 격상까지, 방역 수칙을 강화해 왔지만 그 효과는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는 상황.

거리두기 4단계 격상이 불가피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는 가운데 부산시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촬영기자:정운호/영상편집:김종수/그래픽:김명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