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김경수 판결 ‘책임론’ 여진…野, “윤석열 지지율 위험”
입력 2021.07.22 (19:28) 수정 2021.07.22 (19:35)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유죄 판결을 두고 여당 내에서는 책임론까지 나오며 여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야당에선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율 추이가 위험하다며, 여의도 정치와 거리를 둬 성과가 좋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강병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김경수 지사의 유죄 판결에 다시 한번 유감의 뜻을 밝혔습니다.

특히 이번 사건은 조직적인 여론 조작과는 다르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윤호중/민주당 원내대표 : "국정원, 국군사이버사령부 등을 동원해서 대선에 조직이고 적극적으로 개입했던 국정원 댓글 공작사건과는 질적으로 다른 사건이라는 것을..."]

판결 직후 일제히 안타깝다는 입장을 냈던 민주당 대선주자 사이에선, 책임론까지 제기됐습니다.

김두관 후보는 추미애 후보를 향해 "노무현 탄핵과 윤석열 산파, 김경수 사퇴 3번의 자살골을 터뜨린 해트트릭 선수"라며, 추 후보가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추 후보는 자신을 향한 책임론에 대해 "갈라치기를 하는 것"이라며 "우리 세력을 분열시키려는 국민의힘의 계략"이라고 받아쳤습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지지율 추이가 위험하다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직접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입당을 하지 않고 활동을 이어가는 윤 전 총장이 과거 정치에 미숙했을 때 안철수 대표의 판단과 비슷하다면서, 잘못된 조언을 듣고 있는 것 같다고 한 겁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여의도 정치 거부라는 것이 제가 봤을 땐 그 당시 안철수 대표 그런 선택했을 때도 결과적으로 좋은 선택 아니었던 것처럼 이해하기 어렵다."]

윤 전 총장은 여의도 정치가 따로 있냐며 반박했습니다.

[윤석열/전 검찰총장 : "여의도 정치가 따로 있고 국민의 정치가 따로 있고 하겠습니까? 국민의 안전과 먹고사는 문제를 고민하고 하는 것이 정치 아니겠습니까?"]

윤 전 총장은 최근 지지율 하락세에 대해서는 조사 방법이나 상황에 따라 변동이 있을 수 있다고 답했습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노동수/영상편집:김형기
  • 與, 김경수 판결 ‘책임론’ 여진…野, “윤석열 지지율 위험”
    • 입력 2021-07-22 19:28:25
    • 수정2021-07-22 19:35:14
    뉴스7(전주)
[앵커]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유죄 판결을 두고 여당 내에서는 책임론까지 나오며 여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야당에선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율 추이가 위험하다며, 여의도 정치와 거리를 둬 성과가 좋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강병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김경수 지사의 유죄 판결에 다시 한번 유감의 뜻을 밝혔습니다.

특히 이번 사건은 조직적인 여론 조작과는 다르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윤호중/민주당 원내대표 : "국정원, 국군사이버사령부 등을 동원해서 대선에 조직이고 적극적으로 개입했던 국정원 댓글 공작사건과는 질적으로 다른 사건이라는 것을..."]

판결 직후 일제히 안타깝다는 입장을 냈던 민주당 대선주자 사이에선, 책임론까지 제기됐습니다.

김두관 후보는 추미애 후보를 향해 "노무현 탄핵과 윤석열 산파, 김경수 사퇴 3번의 자살골을 터뜨린 해트트릭 선수"라며, 추 후보가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추 후보는 자신을 향한 책임론에 대해 "갈라치기를 하는 것"이라며 "우리 세력을 분열시키려는 국민의힘의 계략"이라고 받아쳤습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지지율 추이가 위험하다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직접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입당을 하지 않고 활동을 이어가는 윤 전 총장이 과거 정치에 미숙했을 때 안철수 대표의 판단과 비슷하다면서, 잘못된 조언을 듣고 있는 것 같다고 한 겁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여의도 정치 거부라는 것이 제가 봤을 땐 그 당시 안철수 대표 그런 선택했을 때도 결과적으로 좋은 선택 아니었던 것처럼 이해하기 어렵다."]

윤 전 총장은 여의도 정치가 따로 있냐며 반박했습니다.

[윤석열/전 검찰총장 : "여의도 정치가 따로 있고 국민의 정치가 따로 있고 하겠습니까? 국민의 안전과 먹고사는 문제를 고민하고 하는 것이 정치 아니겠습니까?"]

윤 전 총장은 최근 지지율 하락세에 대해서는 조사 방법이나 상황에 따라 변동이 있을 수 있다고 답했습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노동수/영상편집:김형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