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3 증언] “모두가 다 피해자” 김태선 할머니
입력 2021.07.22 (19:31) 수정 2021.07.22 (19:43) 뉴스7(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생존희생자들의 증언으로 4·3의 역사를 기록하는 KBS 연속기획 쉰여섯 번째 순서입니다.

제주시 조천읍 신흥리가 고향인 김태선 할머니는 4·3 때 무장대 공격으로 어머니와 할아버지, 친척들을 잃고 자신도 등에 부상을 입은채 고통 속에 살아왔습니다.

유용두, 강재윤 기자가 만났습니다.
  • [4·3 증언] “모두가 다 피해자” 김태선 할머니
    • 입력 2021-07-22 19:31:18
    • 수정2021-07-22 19:43:25
    뉴스7(제주)
[앵커]

생존희생자들의 증언으로 4·3의 역사를 기록하는 KBS 연속기획 쉰여섯 번째 순서입니다.

제주시 조천읍 신흥리가 고향인 김태선 할머니는 4·3 때 무장대 공격으로 어머니와 할아버지, 친척들을 잃고 자신도 등에 부상을 입은채 고통 속에 살아왔습니다.

유용두, 강재윤 기자가 만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제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