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기는 전남] “사계절 내내 즐겨요” 순천만국가정원 ‘온실 식물원’ 건립
입력 2021.07.22 (19:41) 수정 2021.07.22 (20:11) 뉴스7(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내 첫 국가정원인 순천만 국가정원에 4천 9백 제곱미터 규모의 식물원이 건립됩니다.

열대 식물관은 물론 도서관까지 갖춘 복합문화공간이 들어설 예정인데 관광객은 물론 지역민들을 위한 공간으로도 주목받고 있습니다.

김애린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세종시에 문을 연 국립세종수목원입니다.

국내 최대 규모인 축구장 1.5배 크기의 온실이 갖춰져 계절과 관계없이 1년 내내 관람이 가능해 수목원의 최대 볼거리로 꼽힙니다.

이런 식물원을 순천만 국가정원에서도 즐길 수 있게 됐습니다.

8년 전 지어진 온실을 철거하고 새로운 식물원을 짓기로 한겁니다.

가설 건축물인 현재 온실은 시설이 노후화한데다 빛 투과율이 낮아 식물이 더는 자랄 수 없는 환경이기 때문입니다.

새로 지어지는 식물원은 기존 온실 바로 옆 부지에 4천9백 제곱미터 규모로 들어섭니다.

외관엔 봉화산과 해룡산, 인제산 등 순천의 산 세 개와 동천 두 개의 물길을 표현할 계획입니다.

[김은선/순천만국가정원박람회 조직위원회 화훼팀장 : "우리 국가정원에 또 하나의 랜드마크로서 기능할 거라고 생각이 되고, 기후변화가 요즘 심하잖아요. 근데 미세먼지 그런 측면에서나 아니면 정신적인 원예치유 이런 효과를 줄 수 있게…."]

새롭게 들어설 온실에는 원시와 열대식물관 2곳과 카페와 도서관이 있는 복합문화공간이 마련될 예정입니다.

야외 볼거리가 많아 혹서기나 혹한기 관람율이 저조했던 상황.

온실 식물원이 들어서면 1년 내내 관람할 수 있습니다.

[순천시민 : "여름에는 좀 너무 더워서 가족들하고 돌아다니기는 솔직히 좀 너무 힘들어요. 실내 정원이 생기면 정말 가족들하고 잠깐 왔다 갈수도 있고 편할 것 같습니다."]

새로운 식물원은 이르면 올해 말 착공한 뒤, 오는 2023년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개최 전까지 준공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애린입니다.

촬영기자:김선오

병설 유치원 확진자 방문 식당서 방역수칙 위반

집단감염이 발생한 여수 병설 유치원 관련 확진자와 이 확진자가 다녀간 여수의 한 식당이 방역수칙을 위반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전라남도는 유치원 관련 확진자가 지난 11일 방문한 여수의 한 식당에서 QR코드를 통한 출입 인증이나 수기 출입자명부를 작성하지 않았고, 해당 식당도 이에 대한 관리·감독을 제대로 하지 않은 점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전라남도는 해당 확진자와 식당에 대해 과태료 처분 등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3명 사망’ 여수 탁송차량 사고 현장검증

보행자 3명이 숨지고 16명이 다친 여수 탁송차량 교통사고 현장 검증이 이뤄졌습니다.

여수경찰서는 오늘 오후 2시 사고가 난 여수시 광무동 한재사거리에서 전라남도와 여수시, 도로교통공단 광주전남지부 등 관계자 13명이 참여한 가운데 현장 검증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내일 탁송차량 운전자가 화물차를 불법 개조했다는 진술을 토대로 한국교통안전공단 등과 함께 사고 차량에 대한 감식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 [여기는 전남] “사계절 내내 즐겨요” 순천만국가정원 ‘온실 식물원’ 건립
    • 입력 2021-07-22 19:41:18
    • 수정2021-07-22 20:11:47
    뉴스7(광주)
[앵커]

국내 첫 국가정원인 순천만 국가정원에 4천 9백 제곱미터 규모의 식물원이 건립됩니다.

열대 식물관은 물론 도서관까지 갖춘 복합문화공간이 들어설 예정인데 관광객은 물론 지역민들을 위한 공간으로도 주목받고 있습니다.

김애린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세종시에 문을 연 국립세종수목원입니다.

국내 최대 규모인 축구장 1.5배 크기의 온실이 갖춰져 계절과 관계없이 1년 내내 관람이 가능해 수목원의 최대 볼거리로 꼽힙니다.

이런 식물원을 순천만 국가정원에서도 즐길 수 있게 됐습니다.

8년 전 지어진 온실을 철거하고 새로운 식물원을 짓기로 한겁니다.

가설 건축물인 현재 온실은 시설이 노후화한데다 빛 투과율이 낮아 식물이 더는 자랄 수 없는 환경이기 때문입니다.

새로 지어지는 식물원은 기존 온실 바로 옆 부지에 4천9백 제곱미터 규모로 들어섭니다.

외관엔 봉화산과 해룡산, 인제산 등 순천의 산 세 개와 동천 두 개의 물길을 표현할 계획입니다.

[김은선/순천만국가정원박람회 조직위원회 화훼팀장 : "우리 국가정원에 또 하나의 랜드마크로서 기능할 거라고 생각이 되고, 기후변화가 요즘 심하잖아요. 근데 미세먼지 그런 측면에서나 아니면 정신적인 원예치유 이런 효과를 줄 수 있게…."]

새롭게 들어설 온실에는 원시와 열대식물관 2곳과 카페와 도서관이 있는 복합문화공간이 마련될 예정입니다.

야외 볼거리가 많아 혹서기나 혹한기 관람율이 저조했던 상황.

온실 식물원이 들어서면 1년 내내 관람할 수 있습니다.

[순천시민 : "여름에는 좀 너무 더워서 가족들하고 돌아다니기는 솔직히 좀 너무 힘들어요. 실내 정원이 생기면 정말 가족들하고 잠깐 왔다 갈수도 있고 편할 것 같습니다."]

새로운 식물원은 이르면 올해 말 착공한 뒤, 오는 2023년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개최 전까지 준공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애린입니다.

촬영기자:김선오

병설 유치원 확진자 방문 식당서 방역수칙 위반

집단감염이 발생한 여수 병설 유치원 관련 확진자와 이 확진자가 다녀간 여수의 한 식당이 방역수칙을 위반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전라남도는 유치원 관련 확진자가 지난 11일 방문한 여수의 한 식당에서 QR코드를 통한 출입 인증이나 수기 출입자명부를 작성하지 않았고, 해당 식당도 이에 대한 관리·감독을 제대로 하지 않은 점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전라남도는 해당 확진자와 식당에 대해 과태료 처분 등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3명 사망’ 여수 탁송차량 사고 현장검증

보행자 3명이 숨지고 16명이 다친 여수 탁송차량 교통사고 현장 검증이 이뤄졌습니다.

여수경찰서는 오늘 오후 2시 사고가 난 여수시 광무동 한재사거리에서 전라남도와 여수시, 도로교통공단 광주전남지부 등 관계자 13명이 참여한 가운데 현장 검증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내일 탁송차량 운전자가 화물차를 불법 개조했다는 진술을 토대로 한국교통안전공단 등과 함께 사고 차량에 대한 감식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