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준석 “윤석열, 대중 속으로 본인 맡겨야”
입력 2021.07.22 (19:55) 수정 2021.07.22 (20:50) 정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율 하락세에 대해 “좋은 조력을 받으면 지금보다 나은 위치로 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22일) MBC ‘뉴스외전’에 출연해 “제대로 된 사람들과 같이 일하면 바로 보완이 될 문제”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최근 윤 전 총장과 따로 만난 자리에서 지방 일정을 할 때 최대한 대중과 소통하는 일정을 잡으라고 조언했다며 “윤 전 총장은 30%가 넘는 지지율을 경험해봤으면 대중 속으로 본인의 몸을 맡겨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표는 특히 ‘대중 정치’의 성공 사례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박 전 대통령은 대선 때 보면 손 흔들고 인사하고 마이크 잡는 것만으로 선거운동을 다 했다. 그게 안 되는 분들이 정치적인 행보 등 다른 것을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윤 전 총장의 고공 지지율이 오히려 검찰총장 사퇴 뒤 굉장히 효율적인 행보를 하는 데 지장이 됐다고 생각한다”며 “대선까지 시간이 좀 남은 상황에서 최근에 위기감이 대두되는 게 나쁘지 않다고 본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대표는 윤 전 총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과 관련해 ‘송구하다’고 표현한 것과 관련해서는 “박근혜 정부 때 검찰 공무원에 대해서 했던 일을 갖고, 비록 그걸 불편하게 생각하시는 분이 있다고 하더라도 그걸 왜 송구하다고 얘기하나”라며 “‘송구’ 같은 표현은 겸손해서 그런 걸 수 있겠지만, 의도치 않은 시점에 써서 탄핵의 강으로 다시 걸어 들어가면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준석 “윤석열, 대중 속으로 본인 맡겨야”
    • 입력 2021-07-22 19:55:42
    • 수정2021-07-22 20:50:23
    정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율 하락세에 대해 “좋은 조력을 받으면 지금보다 나은 위치로 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22일) MBC ‘뉴스외전’에 출연해 “제대로 된 사람들과 같이 일하면 바로 보완이 될 문제”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최근 윤 전 총장과 따로 만난 자리에서 지방 일정을 할 때 최대한 대중과 소통하는 일정을 잡으라고 조언했다며 “윤 전 총장은 30%가 넘는 지지율을 경험해봤으면 대중 속으로 본인의 몸을 맡겨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표는 특히 ‘대중 정치’의 성공 사례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박 전 대통령은 대선 때 보면 손 흔들고 인사하고 마이크 잡는 것만으로 선거운동을 다 했다. 그게 안 되는 분들이 정치적인 행보 등 다른 것을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윤 전 총장의 고공 지지율이 오히려 검찰총장 사퇴 뒤 굉장히 효율적인 행보를 하는 데 지장이 됐다고 생각한다”며 “대선까지 시간이 좀 남은 상황에서 최근에 위기감이 대두되는 게 나쁘지 않다고 본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대표는 윤 전 총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과 관련해 ‘송구하다’고 표현한 것과 관련해서는 “박근혜 정부 때 검찰 공무원에 대해서 했던 일을 갖고, 비록 그걸 불편하게 생각하시는 분이 있다고 하더라도 그걸 왜 송구하다고 얘기하나”라며 “‘송구’ 같은 표현은 겸손해서 그런 걸 수 있겠지만, 의도치 않은 시점에 써서 탄핵의 강으로 다시 걸어 들어가면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