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정치인, 천안함 유족 별세에 애도 이어져
입력 2021.07.22 (20:01) 수정 2021.07.22 (20:58) 정치
여·야 정치인들이 일제히 암 투병 끝에 사망한 천안함 폭침 희생자인 고(故) 정종율 상사의 부인 정경옥 씨에게 애도를 표했습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비공개 일정으로 유족을 찾아가 위로한 뒤 자신의 SNS에 "주어진 책무에 충실했던 의인(義人)들은 서둘러 세상을 떠나고, 남겨진 유족들도 슬픔 속에 숨을 놓는다"며 "의인들의 유족을 보살피는 일은 남은 이들의 몫이니 부디 편히 소천하시기를 빌 따름"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빈소를 찾아 조의를 표하고 "천안함 장병들이 당시 저와 비슷한 나이에 전장에 있어서 그런지 천안함 피격사건에 대해서는 눈물을 참을 수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유족을 위로하며 눈물을 흘린 이 대표는 "유자녀분들이 훌륭한 지원을 받을 수 있고 마음 다치지 않고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여야 대선 주자들도 빈소를 찾거나 SNS에 글을 올려 애도의 뜻을 전했습니다.

빈소를 찾아 유족을 만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SNS에 "얼마나 고통스럽고 힘든 시간이었을지 가늠조차 힘들다"며 "이제 막 고등학교에 입학한 홀로 남겨진 아들이 겪어야 할 상처는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다. 용기와 희망을 잃지 않도록 도울 수 있는 방법을 찾겠다"고 밝혔습니다.

역시 빈소를 찾은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은 "천안함 폭침 때 여섯 살이던 아들은 지금 고등학교 1학년인데 어머니마저 잃었다"며 "홀로 남겨진 이 아들은 우리 모두가 돌봐야 할 우리의 아이다. 우리 공동체가 따뜻하고 강함을, 이 아이가 외롭지 않음을 많은 분이 증명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SNS에 "아버님에 이어 어머님까지 떠나보내 드린 17세 아드님의 큰 슬픔에 위로의 말을 찾기조차 어렵다"며 "너무나 큰 고통이지만 꼭 이겨내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원희룡 제주지사도 SNS에 빈소를 찾은 사연을 공개하며 "비통한 마음으로 서성이다 고인의 아들에게 통화로나마 위로의 마음을 드릴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재명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는 SNS에 "고등학생인 외동아들이 상주라니 마음이 쓰인다. 두 아이를 둔 부모로서 홀로 세상에 남겨진 아들이 앞으로 어찌 살아갈까 하는 생각에 안타까움이 더 커진다"며 "나라를 위해 헌신하고 희생하는 모든 분께서 대우받고 존경받으며 사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다짐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낙연 후보 역시 "6살에 아버지를 잃고 어머니마저 세상을 떠나 홀로 남은 어린 아드님의 처지를 생각하니 가슴이 아린다"며 "정 씨의 명복을 빌며 아드님께 깊은 위로를 드린다. 작으나마 마음을 전하고 싶지만 여러 제약이 있어 할 수 없다니 아쉽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여·야 정치인, 천안함 유족 별세에 애도 이어져
    • 입력 2021-07-22 20:01:05
    • 수정2021-07-22 20:58:42
    정치
여·야 정치인들이 일제히 암 투병 끝에 사망한 천안함 폭침 희생자인 고(故) 정종율 상사의 부인 정경옥 씨에게 애도를 표했습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비공개 일정으로 유족을 찾아가 위로한 뒤 자신의 SNS에 "주어진 책무에 충실했던 의인(義人)들은 서둘러 세상을 떠나고, 남겨진 유족들도 슬픔 속에 숨을 놓는다"며 "의인들의 유족을 보살피는 일은 남은 이들의 몫이니 부디 편히 소천하시기를 빌 따름"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빈소를 찾아 조의를 표하고 "천안함 장병들이 당시 저와 비슷한 나이에 전장에 있어서 그런지 천안함 피격사건에 대해서는 눈물을 참을 수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유족을 위로하며 눈물을 흘린 이 대표는 "유자녀분들이 훌륭한 지원을 받을 수 있고 마음 다치지 않고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여야 대선 주자들도 빈소를 찾거나 SNS에 글을 올려 애도의 뜻을 전했습니다.

빈소를 찾아 유족을 만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SNS에 "얼마나 고통스럽고 힘든 시간이었을지 가늠조차 힘들다"며 "이제 막 고등학교에 입학한 홀로 남겨진 아들이 겪어야 할 상처는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다. 용기와 희망을 잃지 않도록 도울 수 있는 방법을 찾겠다"고 밝혔습니다.

역시 빈소를 찾은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은 "천안함 폭침 때 여섯 살이던 아들은 지금 고등학교 1학년인데 어머니마저 잃었다"며 "홀로 남겨진 이 아들은 우리 모두가 돌봐야 할 우리의 아이다. 우리 공동체가 따뜻하고 강함을, 이 아이가 외롭지 않음을 많은 분이 증명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SNS에 "아버님에 이어 어머님까지 떠나보내 드린 17세 아드님의 큰 슬픔에 위로의 말을 찾기조차 어렵다"며 "너무나 큰 고통이지만 꼭 이겨내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원희룡 제주지사도 SNS에 빈소를 찾은 사연을 공개하며 "비통한 마음으로 서성이다 고인의 아들에게 통화로나마 위로의 마음을 드릴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재명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는 SNS에 "고등학생인 외동아들이 상주라니 마음이 쓰인다. 두 아이를 둔 부모로서 홀로 세상에 남겨진 아들이 앞으로 어찌 살아갈까 하는 생각에 안타까움이 더 커진다"며 "나라를 위해 헌신하고 희생하는 모든 분께서 대우받고 존경받으며 사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다짐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낙연 후보 역시 "6살에 아버지를 잃고 어머니마저 세상을 떠나 홀로 남은 어린 아드님의 처지를 생각하니 가슴이 아린다"며 "정 씨의 명복을 빌며 아드님께 깊은 위로를 드린다. 작으나마 마음을 전하고 싶지만 여러 제약이 있어 할 수 없다니 아쉽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