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날씨] 염소 뿔도 녹는 절기 ‘대서’…광주·전남 폭염 기승
입력 2021.07.22 (20:01) 수정 2021.07.22 (20:11) 뉴스7(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일 년 중 더위가 가장 심하다는 절기 대서입니다.

이 무렵에 ‘염소 뿔도 녹는다.’라는 속담이 있을 정도인데요,

오늘 절기에 맞게 무더위가 이어졌습니다.

한낮 기온 영광은 35도를 웃돌았고요,

순천 34도, 광주가 33도에 육박했습니다.

거의 대부분 지역에 폭염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내일도 35도 안팎까지 오르겠고요,

광주와 일부 내륙 지역은 38도를 웃도는 곳들도 있겠습니다.

이 폭염이 주말까지도 계속되겠는데요,

당분간 비 소식 없이 무더위가 장기간 이어지는 만큼 더위에 건강 조심하셔야겠습니다.

내일 기온 살펴보겠습니다.

아침 기온 오늘과 대부분 비슷하겠고요,

한낮 기온 담양과 장성 36도로 오늘보다 덥겠습니다.

여수는 오늘도 곳곳에 열대야가 나타나겠고, 낮 최고 기온 32도, 순천 36도가 예상됩니다.

목포 34도, 진도와 완도 33도까지 치솟겠습니다.

먼바다를 중심으로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인데요,

글피까지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최고 4m로 매우 높겠습니다.

다음 주까지도 비 예보는 없고요,

33도 안팎의 폭염이 계속될 전망입니다.

날씨였습니다.
  • [날씨] 염소 뿔도 녹는 절기 ‘대서’…광주·전남 폭염 기승
    • 입력 2021-07-22 20:01:24
    • 수정2021-07-22 20:11:48
    뉴스7(광주)
일 년 중 더위가 가장 심하다는 절기 대서입니다.

이 무렵에 ‘염소 뿔도 녹는다.’라는 속담이 있을 정도인데요,

오늘 절기에 맞게 무더위가 이어졌습니다.

한낮 기온 영광은 35도를 웃돌았고요,

순천 34도, 광주가 33도에 육박했습니다.

거의 대부분 지역에 폭염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내일도 35도 안팎까지 오르겠고요,

광주와 일부 내륙 지역은 38도를 웃도는 곳들도 있겠습니다.

이 폭염이 주말까지도 계속되겠는데요,

당분간 비 소식 없이 무더위가 장기간 이어지는 만큼 더위에 건강 조심하셔야겠습니다.

내일 기온 살펴보겠습니다.

아침 기온 오늘과 대부분 비슷하겠고요,

한낮 기온 담양과 장성 36도로 오늘보다 덥겠습니다.

여수는 오늘도 곳곳에 열대야가 나타나겠고, 낮 최고 기온 32도, 순천 36도가 예상됩니다.

목포 34도, 진도와 완도 33도까지 치솟겠습니다.

먼바다를 중심으로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인데요,

글피까지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최고 4m로 매우 높겠습니다.

다음 주까지도 비 예보는 없고요,

33도 안팎의 폭염이 계속될 전망입니다.

날씨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