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권은희 “이준석, 협상 상대 굴복시키려 해…정권교체 하겠나”
입력 2021.07.22 (20:03) 수정 2021.07.22 (20:58) 정치
국민의힘과 합당을 논의 중인 국민의당 권은희 실무협상단장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조롱과 굴복의 정치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권 단장은 오늘(22일) 오후 SNS에 글을 올려 ‘권 의원이 계속 지분 요구를 하고 있다’, ‘협상이 깨지면 국민의당 요구사항을 공개할 수밖에 없다’는 이 대표 발언을 전하고, “마치 국민의당이 뒷거래로 무리한 요구를 하는 듯한 뉘앙스”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소값’ 발언으로 협상 상대를 조롱하더니, 이제는 굴복시키려 한다며 “조롱과 굴복의 정치를 하는 세력이 더 나은 정권교체를 할 수 있을지 근본적 의문”이라고 꼬집었습니다.

권 단장은 또 “현재 직책을 상호인정하여 공동임명하자는 것이 무슨 지분이냐”면서, 국민의당이 전달한 협상안과 국민의힘이 검토한 안을 공개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앞서 권 단장은 오늘 오전 당 최고위 직후 기자들을 만나, “정강 정책과 관련해서는 큰 이견이 없어 소위원회를 꾸려 실무 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는데, 국민의힘 소위 위원으로 지명되신 분이 활동하지 않겠다고 해서 진행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당헌과 관련해 국민의힘이 일방적 힘의 우월관계를 인정하라는 검토안을 가지고 왔다”면서, “상호 존중과 경쟁의 원리를 도입하자고 수정을 제안하자 협상단이 ‘권한이 없다. 당 내부의 검토를 받아야 한다’고 해 협상이 지연되는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굳이 양당 대표가 만나서 논의를 할 필요는 없는 상황이라며 이 대표 측 회동 제안을 거절했습니다.

권 단장은 “양당 대표가 만난다고 해도 그것을 다시 실무협상단에 위임하는 형식일 텐데, 지금 문제는 국민의힘 협상단이 필요한 권한을 전적으로 위임받지 못했다는 점”이라며, “그 부분만 이 대표가 보완해주시면 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권은희 “이준석, 협상 상대 굴복시키려 해…정권교체 하겠나”
    • 입력 2021-07-22 20:03:11
    • 수정2021-07-22 20:58:21
    정치
국민의힘과 합당을 논의 중인 국민의당 권은희 실무협상단장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조롱과 굴복의 정치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권 단장은 오늘(22일) 오후 SNS에 글을 올려 ‘권 의원이 계속 지분 요구를 하고 있다’, ‘협상이 깨지면 국민의당 요구사항을 공개할 수밖에 없다’는 이 대표 발언을 전하고, “마치 국민의당이 뒷거래로 무리한 요구를 하는 듯한 뉘앙스”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소값’ 발언으로 협상 상대를 조롱하더니, 이제는 굴복시키려 한다며 “조롱과 굴복의 정치를 하는 세력이 더 나은 정권교체를 할 수 있을지 근본적 의문”이라고 꼬집었습니다.

권 단장은 또 “현재 직책을 상호인정하여 공동임명하자는 것이 무슨 지분이냐”면서, 국민의당이 전달한 협상안과 국민의힘이 검토한 안을 공개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앞서 권 단장은 오늘 오전 당 최고위 직후 기자들을 만나, “정강 정책과 관련해서는 큰 이견이 없어 소위원회를 꾸려 실무 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는데, 국민의힘 소위 위원으로 지명되신 분이 활동하지 않겠다고 해서 진행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당헌과 관련해 국민의힘이 일방적 힘의 우월관계를 인정하라는 검토안을 가지고 왔다”면서, “상호 존중과 경쟁의 원리를 도입하자고 수정을 제안하자 협상단이 ‘권한이 없다. 당 내부의 검토를 받아야 한다’고 해 협상이 지연되는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굳이 양당 대표가 만나서 논의를 할 필요는 없는 상황이라며 이 대표 측 회동 제안을 거절했습니다.

권 단장은 “양당 대표가 만난다고 해도 그것을 다시 실무협상단에 위임하는 형식일 텐데, 지금 문제는 국민의힘 협상단이 필요한 권한을 전적으로 위임받지 못했다는 점”이라며, “그 부분만 이 대표가 보완해주시면 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