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네스코, ‘日군함도 역사왜곡’ 비판결의 채택…“강한 유감”
입력 2021.07.22 (21:52) 수정 2021.07.22 (22:11) 정치
유네스코(UNESCO) 세계유산위원회가 일본이 군함도 등에서 벌어진 한국인 강제노동의 역사를 제대로 전달하지 않았다며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제44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오늘(22일) 이 같은 내용의 결정문을 채택했다고 외교부는 전했습니다.

이번 결정문에는 일본이 2015년 군함도 등 근대산업시설이 세계유산으로 등재될 당시에 약속한 ‘희생자들을 위한 후속조치’가 제대로 이행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담겼습니다.

위원회 측은 ▲각 시설의 전체역사 해석전략 ▲한국인 등 강제노역 이해 조치 ▲희생자 추모 조치 ▲국제 모범 사례 ▲당사자 간 대화 등 5가지 사항을 포함한 후속조치 이행을 일본에 촉구했습니다.

또 2023년에 열릴 제46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검토하기 위한 이행 경과 보고서를 내년 12월 1일까지 제출하라고 요청했습니다.

외교부는 이번 결정문은 일본이 2015년 군함도의 세계유산 등재 당시 위원회의 권고와 약속한 후속조치를 아직까지 이행하지 않았음을 국제사회가 명시적으로 확인하고, 충실한 이행을 강력히 촉구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지난 12일, 유네스코와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 공동조사단은 지난달 7∼9일 도쿄의 산업유산정보센터를 시찰한 내용의 실사 보고서를 세계유산센터 홈페이지에 게재했습니다.

일본이 지난해 6월 도쿄에 개관한 산업유산정보센터에는 군함도 등의 자료가 전시돼 있으나, 공동조사단의 시찰 결과 일본이 한국인 등이 강제로 노역한 역사를 제대로 알리라는 세계유산위원회의 권고를 이행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유네스코, ‘日군함도 역사왜곡’ 비판결의 채택…“강한 유감”
    • 입력 2021-07-22 21:52:41
    • 수정2021-07-22 22:11:51
    정치
유네스코(UNESCO) 세계유산위원회가 일본이 군함도 등에서 벌어진 한국인 강제노동의 역사를 제대로 전달하지 않았다며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제44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오늘(22일) 이 같은 내용의 결정문을 채택했다고 외교부는 전했습니다.

이번 결정문에는 일본이 2015년 군함도 등 근대산업시설이 세계유산으로 등재될 당시에 약속한 ‘희생자들을 위한 후속조치’가 제대로 이행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담겼습니다.

위원회 측은 ▲각 시설의 전체역사 해석전략 ▲한국인 등 강제노역 이해 조치 ▲희생자 추모 조치 ▲국제 모범 사례 ▲당사자 간 대화 등 5가지 사항을 포함한 후속조치 이행을 일본에 촉구했습니다.

또 2023년에 열릴 제46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검토하기 위한 이행 경과 보고서를 내년 12월 1일까지 제출하라고 요청했습니다.

외교부는 이번 결정문은 일본이 2015년 군함도의 세계유산 등재 당시 위원회의 권고와 약속한 후속조치를 아직까지 이행하지 않았음을 국제사회가 명시적으로 확인하고, 충실한 이행을 강력히 촉구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지난 12일, 유네스코와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 공동조사단은 지난달 7∼9일 도쿄의 산업유산정보센터를 시찰한 내용의 실사 보고서를 세계유산센터 홈페이지에 게재했습니다.

일본이 지난해 6월 도쿄에 개관한 산업유산정보센터에는 군함도 등의 자료가 전시돼 있으나, 공동조사단의 시찰 결과 일본이 한국인 등이 강제로 노역한 역사를 제대로 알리라는 세계유산위원회의 권고를 이행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