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빅뉴스] WHO ‘코로나 기원’ 2차 조사 제안에 중국 “수용 불가”…청와대 “손정민 사망, 범죄 정황 없어, 마지막 행적 확인중”
입력 2021.07.22 (23:41) 수정 2021.07.23 (01:3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키워드로 뉴스를 살펴보는 빅데이터 뉴스, 빅뉴습니다.

오늘자 9천여 건의 기사에 가장 많이 나온 단어들인데요.

정치면부터 보겠습니다.

정의당이 오늘(22일) 코로나 사태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여야정협의체 소집을 제안했다는 소식을 여러 매체가 보도했습니다.

정의당은 "지금은 비상시기"라며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만나 여야정 공동합의문을 마련하자고 밝혔는데요.

청와대는 "검토해보겠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그리고, 문 대통령이 최근 폭우로 심각한 피해를 본 전남 서남부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는 소식도 비중있게 보도됐고요.

국제면에서는 '중국' 관련 뉴스 보겠습니다.

'세계보건기구' WHO가 우한 실험실 등에 대한 감사 등 코로나 기원 관련 2차 조사를 제안했지만, 중국이 거부했다는 소식도 이슈였는데요.

언론은 WHO가 조사를 제안한 건 앞선 조사에서 중국 측이 투명하게 자료를 공개하지 않았기 때문인데, 중국 정부가 이번에도 충분한 자료를 제공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문화면에는 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 스님'이 올라왔는데요.

월주 스님은 폐렴 등 지병으로 치료를 받아오다 오늘 오전 입적했습니다.

1935년 전북 정읍에서 태어나 출가 후 금산사와 개운사 주지 등을 거쳐 조계종 총무원장을 두차례 지낸 스님은 경실련 공동대표와 나눔의집 이사장 등 사회 운동에 헌신했는데요,

장례는 닷새동안 금산사에서 조계종 종단장으로 치러질 예정입니다.

사회면에도 '청와대'가 크게 떠있는데요.

'손정민' 씨의 억울함을 풀어달라는 국민 청원에 손 씨의 사망이 범죄와 관련된 정황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답했습니다.

청와대는 다만, 경찰이 사건 종결과 별도로 강력 1개팀을 지정해 손 씨의 사망 전 마지막 행적 등을 계속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대법원' 연관 뉴스 중에 2014년 선임병들의 가혹행위와 지속적인 구타로 숨진 윤 일병 사건의 유족이 가해자를 상대로 낸 청구 소송에서 승소했다는 소식도 언론의 관심사였습니다.

법원은, 주범 이 모씨에게 4억여 원을 유족에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는데요.

하지만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는 기각했습니다.

빅뉴스는 여기까지고요.
  • [빅뉴스] WHO ‘코로나 기원’ 2차 조사 제안에 중국 “수용 불가”…청와대 “손정민 사망, 범죄 정황 없어, 마지막 행적 확인중”
    • 입력 2021-07-22 23:41:54
    • 수정2021-07-23 01:30:31
    뉴스라인
키워드로 뉴스를 살펴보는 빅데이터 뉴스, 빅뉴습니다.

오늘자 9천여 건의 기사에 가장 많이 나온 단어들인데요.

정치면부터 보겠습니다.

정의당이 오늘(22일) 코로나 사태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여야정협의체 소집을 제안했다는 소식을 여러 매체가 보도했습니다.

정의당은 "지금은 비상시기"라며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만나 여야정 공동합의문을 마련하자고 밝혔는데요.

청와대는 "검토해보겠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그리고, 문 대통령이 최근 폭우로 심각한 피해를 본 전남 서남부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는 소식도 비중있게 보도됐고요.

국제면에서는 '중국' 관련 뉴스 보겠습니다.

'세계보건기구' WHO가 우한 실험실 등에 대한 감사 등 코로나 기원 관련 2차 조사를 제안했지만, 중국이 거부했다는 소식도 이슈였는데요.

언론은 WHO가 조사를 제안한 건 앞선 조사에서 중국 측이 투명하게 자료를 공개하지 않았기 때문인데, 중국 정부가 이번에도 충분한 자료를 제공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문화면에는 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 스님'이 올라왔는데요.

월주 스님은 폐렴 등 지병으로 치료를 받아오다 오늘 오전 입적했습니다.

1935년 전북 정읍에서 태어나 출가 후 금산사와 개운사 주지 등을 거쳐 조계종 총무원장을 두차례 지낸 스님은 경실련 공동대표와 나눔의집 이사장 등 사회 운동에 헌신했는데요,

장례는 닷새동안 금산사에서 조계종 종단장으로 치러질 예정입니다.

사회면에도 '청와대'가 크게 떠있는데요.

'손정민' 씨의 억울함을 풀어달라는 국민 청원에 손 씨의 사망이 범죄와 관련된 정황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답했습니다.

청와대는 다만, 경찰이 사건 종결과 별도로 강력 1개팀을 지정해 손 씨의 사망 전 마지막 행적 등을 계속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대법원' 연관 뉴스 중에 2014년 선임병들의 가혹행위와 지속적인 구타로 숨진 윤 일병 사건의 유족이 가해자를 상대로 낸 청구 소송에서 승소했다는 소식도 언론의 관심사였습니다.

법원은, 주범 이 모씨에게 4억여 원을 유족에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는데요.

하지만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는 기각했습니다.

빅뉴스는 여기까지고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