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美 백신 2억회 추가 구매…부스터 샷 현실화?
입력 2021.07.24 (06:14) 수정 2021.07.24 (21:5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정부가 코로나19 백신을 대규모로 추가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근 확진자 숫자가 다시 급증하면서 이른바 부스터샷으로 불리는 추가 접종 준비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정부가 화이자·바이오엔 테크의 코로나19 백신 2억회 접종분을 추가 구매하겠다는 방침을 공식화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화이자 측은 오는 10월부터 백신 추가 공급을 시작해 내년 4월까지 완료할 거란 계획도 내놨습니다.

기존 백신을 포함해 모두 5억회 분량을 미국 정부에 납품하는 겁니다.

백악관은 일단 12세 이하 어린이와 함께 부스터샷으로 불리는 추가 접종 등 모든 가능성에 대비한 구매라고 설명했습니다.

[젠 사키/美 백악관 대변인 : "12세 이하 어린이 접종과 부스터샷이 필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올 경우 등 모든 미래 백신 접종 필요성에 대비한 구매입니다."]

백악관은 다만, 현재까지 부스터 샷이 필요할 지 여부에 대한 결론은 내려지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백신 접종 완료에도 불구하고 항체 형성률이 낮거나 고령자 등 취약계층일 경우 추가접종이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오고 있습니다.

미 보건당국은 그러나, 전면적인 추가 접종 실시에는 백신 종류를 막론하고 유보적인 태도를 고수하고 있습니다.

[앤서니 파우치/ 美 백악관 수석의료고문 : "얀센 백신 접종자들의 경우, 현재 추가접종 이유가 없습니다. (일반적인) 추가접종을 가리키는 데이터도 없습니다."]

미국에선 최근 일주일 동안 하루 평균 확진자가 4만5천 명을 넘기면서 4차 유행이 현실화됐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미 보건당국이 최선의 코로나19 대응 방안으로 백신 접종 확대에 주력하는 가운데, 급격한 확진자 증가세가 추가 접종 여부를 결정할 중요 변수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 美 백신 2억회 추가 구매…부스터 샷 현실화?
    • 입력 2021-07-24 06:14:29
    • 수정2021-07-24 21:50:48
    뉴스광장 1부
[앵커]

미국 정부가 코로나19 백신을 대규모로 추가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근 확진자 숫자가 다시 급증하면서 이른바 부스터샷으로 불리는 추가 접종 준비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정부가 화이자·바이오엔 테크의 코로나19 백신 2억회 접종분을 추가 구매하겠다는 방침을 공식화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화이자 측은 오는 10월부터 백신 추가 공급을 시작해 내년 4월까지 완료할 거란 계획도 내놨습니다.

기존 백신을 포함해 모두 5억회 분량을 미국 정부에 납품하는 겁니다.

백악관은 일단 12세 이하 어린이와 함께 부스터샷으로 불리는 추가 접종 등 모든 가능성에 대비한 구매라고 설명했습니다.

[젠 사키/美 백악관 대변인 : "12세 이하 어린이 접종과 부스터샷이 필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올 경우 등 모든 미래 백신 접종 필요성에 대비한 구매입니다."]

백악관은 다만, 현재까지 부스터 샷이 필요할 지 여부에 대한 결론은 내려지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백신 접종 완료에도 불구하고 항체 형성률이 낮거나 고령자 등 취약계층일 경우 추가접종이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오고 있습니다.

미 보건당국은 그러나, 전면적인 추가 접종 실시에는 백신 종류를 막론하고 유보적인 태도를 고수하고 있습니다.

[앤서니 파우치/ 美 백악관 수석의료고문 : "얀센 백신 접종자들의 경우, 현재 추가접종 이유가 없습니다. (일반적인) 추가접종을 가리키는 데이터도 없습니다."]

미국에선 최근 일주일 동안 하루 평균 확진자가 4만5천 명을 넘기면서 4차 유행이 현실화됐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미 보건당국이 최선의 코로나19 대응 방안으로 백신 접종 확대에 주력하는 가운데, 급격한 확진자 증가세가 추가 접종 여부를 결정할 중요 변수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