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추가접종 필요없다던 美 정부, 입장 선회 조짐
입력 2021.07.25 (05:38) 수정 2021.07.25 (06:53) 국제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 이른바 '부스터샷'이 필요 없다던 기존 입장에서 추가 접종을 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현지시간 24일 보도했습니다.

NYT는 한 고위 당국자 발언을 인용해 65세 이상 고령층과 면역 취약자가 부스터샷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어맨다 콘 백신 담당 수석 고문도 지난 22일 암이나 장기이식 환자 등 면역 취약자에게 부스터샷을 접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NYT는 정부의 이 같은 입장 변화에 대해 화이자 백신이 접종 6개월이 지나면 면역 효과가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영향을 끼쳤다고 덧붙였습니다.

실제 최근 이스라엘 보건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1~4월에 95%에 달했던 화이자 백신의 예방률이 6~7월에는 39%로 떨어졌습니다.

다만 부스터샷 필요성과 관련해 회의적인 시각도 있습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VRBPAC)의 폴 오피트 위원은 돌파 감염이 늘었다고 해서 부스터샷이 필요한 것은 아니라고 지적했습니다.

백신의 목표는 사망이나 중증을 막겠다는 것이지, 경미한 증세까지 막겠다는 것은 아니라는 겁니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도 "현재 사용되는 코로나19 백신은 아주 효과적"이라면서 "부스터샷에 대한 논의가 백신 효능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추가접종 필요없다던 美 정부, 입장 선회 조짐
    • 입력 2021-07-25 05:38:38
    • 수정2021-07-25 06:53:57
    국제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 이른바 '부스터샷'이 필요 없다던 기존 입장에서 추가 접종을 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현지시간 24일 보도했습니다.

NYT는 한 고위 당국자 발언을 인용해 65세 이상 고령층과 면역 취약자가 부스터샷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어맨다 콘 백신 담당 수석 고문도 지난 22일 암이나 장기이식 환자 등 면역 취약자에게 부스터샷을 접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NYT는 정부의 이 같은 입장 변화에 대해 화이자 백신이 접종 6개월이 지나면 면역 효과가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영향을 끼쳤다고 덧붙였습니다.

실제 최근 이스라엘 보건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1~4월에 95%에 달했던 화이자 백신의 예방률이 6~7월에는 39%로 떨어졌습니다.

다만 부스터샷 필요성과 관련해 회의적인 시각도 있습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VRBPAC)의 폴 오피트 위원은 돌파 감염이 늘었다고 해서 부스터샷이 필요한 것은 아니라고 지적했습니다.

백신의 목표는 사망이나 중증을 막겠다는 것이지, 경미한 증세까지 막겠다는 것은 아니라는 겁니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도 "현재 사용되는 코로나19 백신은 아주 효과적"이라면서 "부스터샷에 대한 논의가 백신 효능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