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백신여권·봉쇄령 반대”…프랑스·호주 등서 대규모 시위
입력 2021.07.25 (09:30) 수정 2021.07.25 (09:31) 국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가 지구촌에 확산하는 가운데 프랑스와 호주, 이탈리아 등에서 백신 접종을 유도하는 정부 방침 등에 항의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24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에 따르면 프랑스 파리, 마르세유 등 주요 도시에서는 다중이용시설 출입 시 코로나19 백신 접종 여부를 확인하겠다는 정부 방침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렸습니다.

이번 시위에는 모두 11만 명 이상이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찰과 시위대가 물리적인 충돌을 빚기도 했습니다.

프랑스에서는 지난 21일부터 영화관, 헬스장 등 50명 이상이 모이는 문화·여가 시설을 이용할 때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는 보건 증명서를 제시해야 합니다.

다음 달 중에는 이러한 조치가 장거리를 이동하는 버스, 기차, 비행기 등으로도 확대될 전망입니다.

호주 시드니·멜버른 등에서도 수천 명의 군중이 운집해 당국의 봉쇄령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습니다.

참가자 대부분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으며, 진압에 나선 경찰관들에게 화분과 물병을 던지기도 했습니다.

이번 시위로 시드니가 주도인 뉴사우스웨일스(NSW)주에서만 57명이 체포되고 100명가량이 보건 명령 위반 범칙금을 부과받았습니다.

멜버른에서도 시위 참가자 6명이 체포됐습니다.

현재 NSW주에는 델타 변이 확산으로 비상사태가 선포됐습니다.

NSW주 델타 변이 확산은 인접 빅토리아주와 SA주까지 번져 이들 두 곳에도 봉쇄령이 내려진 상황입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백신여권·봉쇄령 반대”…프랑스·호주 등서 대규모 시위
    • 입력 2021-07-25 09:30:29
    • 수정2021-07-25 09:31:15
    국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가 지구촌에 확산하는 가운데 프랑스와 호주, 이탈리아 등에서 백신 접종을 유도하는 정부 방침 등에 항의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24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에 따르면 프랑스 파리, 마르세유 등 주요 도시에서는 다중이용시설 출입 시 코로나19 백신 접종 여부를 확인하겠다는 정부 방침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렸습니다.

이번 시위에는 모두 11만 명 이상이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찰과 시위대가 물리적인 충돌을 빚기도 했습니다.

프랑스에서는 지난 21일부터 영화관, 헬스장 등 50명 이상이 모이는 문화·여가 시설을 이용할 때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는 보건 증명서를 제시해야 합니다.

다음 달 중에는 이러한 조치가 장거리를 이동하는 버스, 기차, 비행기 등으로도 확대될 전망입니다.

호주 시드니·멜버른 등에서도 수천 명의 군중이 운집해 당국의 봉쇄령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습니다.

참가자 대부분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으며, 진압에 나선 경찰관들에게 화분과 물병을 던지기도 했습니다.

이번 시위로 시드니가 주도인 뉴사우스웨일스(NSW)주에서만 57명이 체포되고 100명가량이 보건 명령 위반 범칙금을 부과받았습니다.

멜버른에서도 시위 참가자 6명이 체포됐습니다.

현재 NSW주에는 델타 변이 확산으로 비상사태가 선포됐습니다.

NSW주 델타 변이 확산은 인접 빅토리아주와 SA주까지 번져 이들 두 곳에도 봉쇄령이 내려진 상황입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