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20 도쿄 하계 올림픽
[영상] 따내고 내주고…치열한 접전 펼치는 신유빈
입력 2021.07.25 (17:16) 올림픽 영상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한국 여자탁구의 '막내 에이스' 신유빈(17세, 대한항공)이 관록의 니 시아 리안(58세, 룩셈부르크)을 맞아 세트스코어 3-3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신유빈은 25일(오늘)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여자 개인 단식 2라운드에서 니 시아 리안에게 1세트(2-11)를 내준 뒤 2세트(19-17)를 따냈습니다. 3세트(5-11)를 다시 내준 신유빈 4세트(11-7)와 5세트(11-8)를 연속으로 따낸 후 6세트(8-11)를 아쉽게 내줬습니다.

2004년생인 신유빈은 열세 살이던 2017년 세계탁구연맹(ITTF) 월드투어 스웨덴오픈에서 1963년생인 니 시아 리안과 한 차례 만나 1-4로 완패한 바 있습니다.
  • [영상] 따내고 내주고…치열한 접전 펼치는 신유빈
    • 입력 2021-07-25 17:16:36
    올림픽 영상
한국 여자탁구의 '막내 에이스' 신유빈(17세, 대한항공)이 관록의 니 시아 리안(58세, 룩셈부르크)을 맞아 세트스코어 3-3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신유빈은 25일(오늘)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여자 개인 단식 2라운드에서 니 시아 리안에게 1세트(2-11)를 내준 뒤 2세트(19-17)를 따냈습니다. 3세트(5-11)를 다시 내준 신유빈 4세트(11-7)와 5세트(11-8)를 연속으로 따낸 후 6세트(8-11)를 아쉽게 내줬습니다.

2004년생인 신유빈은 열세 살이던 2017년 세계탁구연맹(ITTF) 월드투어 스웨덴오픈에서 1963년생인 니 시아 리안과 한 차례 만나 1-4로 완패한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