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20 도쿄 하계 올림픽
한국 여자 양궁, 9회 연속 올림픽 금메달 신화 썼다!
입력 2021.07.25 (21:02) 수정 2021.07.25 (21:1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도쿄올림픽 소식으로 9시뉴스 시작하겠습니다.

여자 양궁 선수들은 이번에도 이변을 허락하지 않았습니다.

강채영, 장민희, 안산. 이 세 명이 함께 따낸 단체전 금메달은,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단 한번도 최고 자리를 내주지 않았던, 선배들의 위업을 잇는 것이었습니다.

올림픽 9연패를 달성한 여자 양궁 단체전의 주역들을 보시겠습니다.

먼저 강재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리우 올림픽에 이어 또 다시 러시아를 결승에서 만난 여자 대표팀.

세계기록 보유자인 맏언니 강채영이 과녘 한 가운데를 적중시킵니다.

뒤를 이어 마지막 주자 장민희가 1세트 승리를 확정짓습니다.

[중계멘트 : "장민희가 10점을 만들어 냅니다!"]

2세트는 올림픽 기록 보유자인 첫 번째 주자 안산이 활약했습니다.

두 발 모두 십 점을 명중시켜 가볍게 승점 2점을 따냈습니다.

그리고 3세트, 마지막 발을 6점 이상 쏘면 금메달을 확정짓는 상황.

장민희가 침착하게 9점을 꽂아 넣으며 6대 0으로 승부를 마무리했습니다.

[중계멘트 : "쐈습니다! 금메달! 전설을 쐈습니다. 대한민국, 9연패에 성공합니다. 대한민국, 전설을 쐈습니다."]

이로써 한국 여자 양궁은 1988년 서울 대회 이후 9회 연속 금메달이라는 올림픽 신화를 작성했습니다.

8강전부터 결승까지,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는 완벽한 승리였습니다.

엄지 손가락을 치켜세우며 서로를 끊임없이 격려한 우리 선수들은,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서 하트 세리머니로 기쁨을 표현했습니다.

[장민희/양궁 국가대표 : "이 곳은 오늘 대한민국의 무대다."]

[강채영/양궁 국가대표 : "메달 맛이 좋네요."]

혼성전에 이어 여자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따낸 안산은 사상 첫 올림픽 양궁 3관왕에 도전합니다.

[안산/양궁 국가대표 : "제 처음 목표는 단체전 우승이어서 너무 큰 욕심내지 않으려 하고 있고, 개인전은 제 운에 맡기고 싶습니다."]

["한국 양궁, 파이팅!"]

한국 양궁은 내일(26일) 남자 단체전에서 이번 대회 세 번째 금메달에 도전합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촬영기자:이중우/영상편집:조완기
  • 한국 여자 양궁, 9회 연속 올림픽 금메달 신화 썼다!
    • 입력 2021-07-25 21:01:59
    • 수정2021-07-25 21:17:08
    뉴스 9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도쿄올림픽 소식으로 9시뉴스 시작하겠습니다.

여자 양궁 선수들은 이번에도 이변을 허락하지 않았습니다.

강채영, 장민희, 안산. 이 세 명이 함께 따낸 단체전 금메달은,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단 한번도 최고 자리를 내주지 않았던, 선배들의 위업을 잇는 것이었습니다.

올림픽 9연패를 달성한 여자 양궁 단체전의 주역들을 보시겠습니다.

먼저 강재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리우 올림픽에 이어 또 다시 러시아를 결승에서 만난 여자 대표팀.

세계기록 보유자인 맏언니 강채영이 과녘 한 가운데를 적중시킵니다.

뒤를 이어 마지막 주자 장민희가 1세트 승리를 확정짓습니다.

[중계멘트 : "장민희가 10점을 만들어 냅니다!"]

2세트는 올림픽 기록 보유자인 첫 번째 주자 안산이 활약했습니다.

두 발 모두 십 점을 명중시켜 가볍게 승점 2점을 따냈습니다.

그리고 3세트, 마지막 발을 6점 이상 쏘면 금메달을 확정짓는 상황.

장민희가 침착하게 9점을 꽂아 넣으며 6대 0으로 승부를 마무리했습니다.

[중계멘트 : "쐈습니다! 금메달! 전설을 쐈습니다. 대한민국, 9연패에 성공합니다. 대한민국, 전설을 쐈습니다."]

이로써 한국 여자 양궁은 1988년 서울 대회 이후 9회 연속 금메달이라는 올림픽 신화를 작성했습니다.

8강전부터 결승까지,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는 완벽한 승리였습니다.

엄지 손가락을 치켜세우며 서로를 끊임없이 격려한 우리 선수들은,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서 하트 세리머니로 기쁨을 표현했습니다.

[장민희/양궁 국가대표 : "이 곳은 오늘 대한민국의 무대다."]

[강채영/양궁 국가대표 : "메달 맛이 좋네요."]

혼성전에 이어 여자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따낸 안산은 사상 첫 올림픽 양궁 3관왕에 도전합니다.

[안산/양궁 국가대표 : "제 처음 목표는 단체전 우승이어서 너무 큰 욕심내지 않으려 하고 있고, 개인전은 제 운에 맡기고 싶습니다."]

["한국 양궁, 파이팅!"]

한국 양궁은 내일(26일) 남자 단체전에서 이번 대회 세 번째 금메달에 도전합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촬영기자:이중우/영상편집:조완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