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잎이 타들어가요!”…농작물 폭염 피해 시작
입력 2021.07.25 (21:27) 수정 2021.07.25 (21:3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폭염이 기승을 부리면서 농촌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농작물 피해도 속출하면서, 농민들의 한숨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김문영 기잡니다.

[리포트]

사과와 배 2,000그루가 자라고 있는 과수원입니다.

열매가 벌써 주먹만하게 자랐습니다.

그런데 잎 끝이 타들어가는 것처럼 검게 변했습니다.

섭씨 36도를 웃도는 폭염이 계속되면서, 뜨거운 햇살에 데인 것입니다.

요즘 매일같이 하루 20톤씩 물을 뿌려보지만, 열기를 식히기엔 역부족입니다.

열매가 타지 않게 하려고 일일이 봉지를 씌웁니다.

[김순배/과수원 주인 : "주야간의 기온이 차이가 심해야 성장을 하는데 폭염이 계속 지속된다면 성장을 멈추겠죠. 수확량에도 영향을 줄 것이고요."]

옥수수밭도 사정은 비슷합니다.

잎이 말라 누렇게 변했고, 알맹이는 차다 말았습니다.

올해 내린 비는 예년의 35% 수준에 그쳤는데, 폭염일수가 크게 늘면서 수정이 제대로 안 된 겁니다.

차광막이라도 씌우면 좋겠는데, 밭일을 혼자 하다보니, 쉽게 엄두가 나지 않습니다.

[김종민/옥수수밭 주인 : "소나기가 안 오면 천상 다 말라 죽는 거죠. 계속 어떻게 물을 못 줘요.…힘들어요. 농사가."]

이미 수확한 옥수수도 상태가 좋진 않습니다.

크기는 들쭉날쭉.

알갱이가 빈 것도 눈에 띕니다.

이런 폭염이 다음 달 초까지 계속될 경우, 올해 옥수수 생산량은 예년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질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최재근/강원도농업기술원 옥수수연구소 연구사 : "등속이 불량하기 때문에 상품성 있는 이삭이 많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합니다."]

재난이 된 폭염. 농촌 들녘에선 한숨 소리만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문영입니다.

촬영기자:박영웅
  • “잎이 타들어가요!”…농작물 폭염 피해 시작
    • 입력 2021-07-25 21:27:27
    • 수정2021-07-25 21:39:54
    뉴스 9
[앵커]

폭염이 기승을 부리면서 농촌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농작물 피해도 속출하면서, 농민들의 한숨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김문영 기잡니다.

[리포트]

사과와 배 2,000그루가 자라고 있는 과수원입니다.

열매가 벌써 주먹만하게 자랐습니다.

그런데 잎 끝이 타들어가는 것처럼 검게 변했습니다.

섭씨 36도를 웃도는 폭염이 계속되면서, 뜨거운 햇살에 데인 것입니다.

요즘 매일같이 하루 20톤씩 물을 뿌려보지만, 열기를 식히기엔 역부족입니다.

열매가 타지 않게 하려고 일일이 봉지를 씌웁니다.

[김순배/과수원 주인 : "주야간의 기온이 차이가 심해야 성장을 하는데 폭염이 계속 지속된다면 성장을 멈추겠죠. 수확량에도 영향을 줄 것이고요."]

옥수수밭도 사정은 비슷합니다.

잎이 말라 누렇게 변했고, 알맹이는 차다 말았습니다.

올해 내린 비는 예년의 35% 수준에 그쳤는데, 폭염일수가 크게 늘면서 수정이 제대로 안 된 겁니다.

차광막이라도 씌우면 좋겠는데, 밭일을 혼자 하다보니, 쉽게 엄두가 나지 않습니다.

[김종민/옥수수밭 주인 : "소나기가 안 오면 천상 다 말라 죽는 거죠. 계속 어떻게 물을 못 줘요.…힘들어요. 농사가."]

이미 수확한 옥수수도 상태가 좋진 않습니다.

크기는 들쭉날쭉.

알갱이가 빈 것도 눈에 띕니다.

이런 폭염이 다음 달 초까지 계속될 경우, 올해 옥수수 생산량은 예년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질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최재근/강원도농업기술원 옥수수연구소 연구사 : "등속이 불량하기 때문에 상품성 있는 이삭이 많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합니다."]

재난이 된 폭염. 농촌 들녘에선 한숨 소리만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문영입니다.

촬영기자:박영웅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