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주서 열사병 추정 1명 숨져…온열질환 43명 발생
입력 2021.07.25 (21:40) 수정 2021.07.25 (21:52)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충청남도는 지난 21일 공주에서 70대 남성 1명이 밭일을 하던 중에 열사병으로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입원 치료 중에 끝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또 현재까지 충남에서 온열질환자 43명이 발생했으며, 이 가운데 7명은 입원 치료를 계속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충청남도는 무더위쉼터 4백여 곳에 대해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확대 개방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또 최근의 폭염으로 충남에서는 닭 4만 마리와 돼지 3백여 마리가 죽었습니다.
  • 공주서 열사병 추정 1명 숨져…온열질환 43명 발생
    • 입력 2021-07-25 21:40:16
    • 수정2021-07-25 21:52:12
    뉴스9(대전)
충청남도는 지난 21일 공주에서 70대 남성 1명이 밭일을 하던 중에 열사병으로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입원 치료 중에 끝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또 현재까지 충남에서 온열질환자 43명이 발생했으며, 이 가운데 7명은 입원 치료를 계속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충청남도는 무더위쉼터 4백여 곳에 대해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확대 개방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또 최근의 폭염으로 충남에서는 닭 4만 마리와 돼지 3백여 마리가 죽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