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신규 확진 1,318명…비수도권 확진자 비율 ‘40%’ 돌파
입력 2021.07.26 (12:05) 수정 2021.07.26 (13:4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26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318명입니다.

일요일 기준 최다 확진자 수가 다시 경신됐는데, 비수도권 확산세도 심상치 않습니다.

KBS 재난미디어센터 연결합니다.

임재성 기자, 주말이었는데도 확산세 지표가 심각하네요?

먼저 확진자 현황부터 정리해 볼까요?

[기자]

네,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318명입니다.

국내 발생 1,264명, 해외 유입 54명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위·중증 환자는 크게 줄었는데, 사망자는 하루 새 4명이 늘었습니다.

네 자릿수 확진자는 20일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일요일 기준으로도 최다입니다.

2주 전 일요일보다 100명 가까이, 한 주 전보다도 30여 명이 많습니다.

지난 한 주간 하루 평균 확진자를 따져봤더니 1천 566명꼴입니다.

더 우려스러운 지표가 있습니다.

비수도권 확산세인데요.

지역별로 보면 부산, 경남, 대구 등 영남지역과 대전, 충남 등 충청권은 주말에도 두 자릿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한 때 80%에 육박하던 수도권 확진자 비율은 60%까지 떨어진 반면, 비수도권 비율은 처음으로 40%를 넘었습니다.

[앵커]

확진자 수가 늘 때마다 보게 되는 게 백신 접종률이거든요.

접종률을 최대치로 끌어 올리는 게 4차 유행을 최대한 빨리 마무리 짓는 방법인데, 접종률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백신 접종은 크게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주말 여파가 있습니다만, 어제 새로 1차 접종을 한 국민은 1,492명, 인구 대비 비율로는 여전히 30% 초반에 머물고 있습니다.

모두 화이자를 맞았습니다.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어제 하루 57명 추가돼서 13.4%의 접종률을 기록했습니다.

코로나19와 함께 폭염까지 올 여름 국민을 더 힘겹게 하고 있습니다.

내일부터 비수도권도 거리 두기 3단계가 시작됩니다.

현재로서는 차질 없는 백신 접종, 그리고 개인 간 철저한 방역 수칙 준수 만이 지금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일 겁니다.

지금까지 재난미디어센터였습니다.

그래픽:최유현


  • 신규 확진 1,318명…비수도권 확진자 비율 ‘40%’ 돌파
    • 입력 2021-07-26 12:05:45
    • 수정2021-07-26 13:44:09
    뉴스 12
[앵커]

오늘(26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318명입니다.

일요일 기준 최다 확진자 수가 다시 경신됐는데, 비수도권 확산세도 심상치 않습니다.

KBS 재난미디어센터 연결합니다.

임재성 기자, 주말이었는데도 확산세 지표가 심각하네요?

먼저 확진자 현황부터 정리해 볼까요?

[기자]

네,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318명입니다.

국내 발생 1,264명, 해외 유입 54명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위·중증 환자는 크게 줄었는데, 사망자는 하루 새 4명이 늘었습니다.

네 자릿수 확진자는 20일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일요일 기준으로도 최다입니다.

2주 전 일요일보다 100명 가까이, 한 주 전보다도 30여 명이 많습니다.

지난 한 주간 하루 평균 확진자를 따져봤더니 1천 566명꼴입니다.

더 우려스러운 지표가 있습니다.

비수도권 확산세인데요.

지역별로 보면 부산, 경남, 대구 등 영남지역과 대전, 충남 등 충청권은 주말에도 두 자릿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한 때 80%에 육박하던 수도권 확진자 비율은 60%까지 떨어진 반면, 비수도권 비율은 처음으로 40%를 넘었습니다.

[앵커]

확진자 수가 늘 때마다 보게 되는 게 백신 접종률이거든요.

접종률을 최대치로 끌어 올리는 게 4차 유행을 최대한 빨리 마무리 짓는 방법인데, 접종률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백신 접종은 크게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주말 여파가 있습니다만, 어제 새로 1차 접종을 한 국민은 1,492명, 인구 대비 비율로는 여전히 30% 초반에 머물고 있습니다.

모두 화이자를 맞았습니다.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어제 하루 57명 추가돼서 13.4%의 접종률을 기록했습니다.

코로나19와 함께 폭염까지 올 여름 국민을 더 힘겹게 하고 있습니다.

내일부터 비수도권도 거리 두기 3단계가 시작됩니다.

현재로서는 차질 없는 백신 접종, 그리고 개인 간 철저한 방역 수칙 준수 만이 지금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일 겁니다.

지금까지 재난미디어센터였습니다.

그래픽:최유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