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피살 중학생 휴대폰 부순 백광석…경찰 “증거인멸 목적”
입력 2021.07.27 (13:52) 취재K
지난 18일 제주시 조천읍 주택에서 발견된 피살자 A 군의 휴대폰 조각지난 18일 제주시 조천읍 주택에서 발견된 피살자 A 군의 휴대폰 조각

제주 동부경찰서는 27일 살인 혐의로 구속된 백광석(48)이 증거를 인멸하기 위해 피살된 중학생 A 군(16)의 휴대폰 2대를 파손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현장에서 휴대폰을 수거해 경찰청에 포렌식을 의뢰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공범인 김시남(46)이 범행을 부인하고 있지만, 백 씨로부터 김 씨가 같이 살인에 가담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지난 18일 오후 3시 16분쯤 제주시 조천읍 주택에 들어가 A 군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됐다.

김 씨는 주택에 침입하고 나서 30분 뒤인 오후 3시 41분쯤 나왔고, 백 씨는 3시간 뒤인 오후 6시가 넘어서 현장에서 빠져나갔다.

제주 중학생 살해 혐의로 신상이 공개된 피의자 백광석, 김시남제주 중학생 살해 혐의로 신상이 공개된 피의자 백광석, 김시남

경찰은 김 씨가 먼저 현장에서 나온 이유에 대해 범행을 회피하려는 계산적인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경찰은 범행이 이뤄진 시각을 두 피의자가 주택에 침입한 오후 3시16분부터 김 씨가 주택에서 나온 오후 3시41분 사이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범행 동기는 전 연인에 대한 분노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들이 주택 뒤편으로 들어간 점, 청테이프를 구매한 점, 백 씨가 계획 범행에 대해 상당 부분 시인하고 있는 점 등을 토대로 계획범행에 무게를 싣고 있다.

경찰은 이날 백 씨와 김 씨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 피살 중학생 휴대폰 부순 백광석…경찰 “증거인멸 목적”
    • 입력 2021-07-27 13:52:32
    취재K
지난 18일 제주시 조천읍 주택에서 발견된 피살자 A 군의 휴대폰 조각지난 18일 제주시 조천읍 주택에서 발견된 피살자 A 군의 휴대폰 조각

제주 동부경찰서는 27일 살인 혐의로 구속된 백광석(48)이 증거를 인멸하기 위해 피살된 중학생 A 군(16)의 휴대폰 2대를 파손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현장에서 휴대폰을 수거해 경찰청에 포렌식을 의뢰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공범인 김시남(46)이 범행을 부인하고 있지만, 백 씨로부터 김 씨가 같이 살인에 가담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지난 18일 오후 3시 16분쯤 제주시 조천읍 주택에 들어가 A 군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됐다.

김 씨는 주택에 침입하고 나서 30분 뒤인 오후 3시 41분쯤 나왔고, 백 씨는 3시간 뒤인 오후 6시가 넘어서 현장에서 빠져나갔다.

제주 중학생 살해 혐의로 신상이 공개된 피의자 백광석, 김시남제주 중학생 살해 혐의로 신상이 공개된 피의자 백광석, 김시남

경찰은 김 씨가 먼저 현장에서 나온 이유에 대해 범행을 회피하려는 계산적인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경찰은 범행이 이뤄진 시각을 두 피의자가 주택에 침입한 오후 3시16분부터 김 씨가 주택에서 나온 오후 3시41분 사이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범행 동기는 전 연인에 대한 분노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들이 주택 뒤편으로 들어간 점, 청테이프를 구매한 점, 백 씨가 계획 범행에 대해 상당 부분 시인하고 있는 점 등을 토대로 계획범행에 무게를 싣고 있다.

경찰은 이날 백 씨와 김 씨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