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20 도쿄 하계 올림픽
[영상] ‘인구 6만여 명’ 버뮤다서 첫 금메달!
입력 2021.07.27 (16:41) 올림픽 영상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영국령 작은 섬나라 버뮤다에서 사상 첫 하계올림픽 금메달이 나왔습니다.

플로라 더피(34·버뮤다)는 오늘(27일) 오전 일본 도쿄 오다이바 해상공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여자 개인전에서 1시간55분36초로 우승했습니다.

더피의 금메달은 버뮤다의 사상 첫 하계올림픽 금메달 기록입니다. 과거 버뮤다 출신 메달리스트는 1976년 몬트리올 하계올림픽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클래런스 힐(복싱)이 유일했습니다.

대회 공식정보 사이트인 '마이인포'에 따르면 버뮤다의 전체 인구는 약 6만 3천여 명에 불과합니다.

반복된 부상 등 역경을 딛고 대회에 나간 더피는 이날 강풍과 폭우로 인한 경기 지연 등 악조건 속에서도 2위보다 74초나 앞선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습니다.

2위는 조지아 테일러브라운(27·영국), 3위는 1시간 57분 3초를 기록한 미국의 케이티 사페레스(32·미국)가 차지했습니다.
  • [영상] ‘인구 6만여 명’ 버뮤다서 첫 금메달!
    • 입력 2021-07-27 16:41:18
    올림픽 영상
영국령 작은 섬나라 버뮤다에서 사상 첫 하계올림픽 금메달이 나왔습니다.

플로라 더피(34·버뮤다)는 오늘(27일) 오전 일본 도쿄 오다이바 해상공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여자 개인전에서 1시간55분36초로 우승했습니다.

더피의 금메달은 버뮤다의 사상 첫 하계올림픽 금메달 기록입니다. 과거 버뮤다 출신 메달리스트는 1976년 몬트리올 하계올림픽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클래런스 힐(복싱)이 유일했습니다.

대회 공식정보 사이트인 '마이인포'에 따르면 버뮤다의 전체 인구는 약 6만 3천여 명에 불과합니다.

반복된 부상 등 역경을 딛고 대회에 나간 더피는 이날 강풍과 폭우로 인한 경기 지연 등 악조건 속에서도 2위보다 74초나 앞선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습니다.

2위는 조지아 테일러브라운(27·영국), 3위는 1시간 57분 3초를 기록한 미국의 케이티 사페레스(32·미국)가 차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